이재명 경기도지사가 30일 검찰이 자신의 정치생명을 끊으려 한다고 밝히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이 지사 정치생명을 끊으려 한 것은 ‘문빠’(문재인 대통령의 열성 지지층)였다고 반박했다.

이재명 지사는 이날 페이스북에 ‘동병상련… 한명숙 전 총리 재심운동 응원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이 지사는 “일부 정치검찰‧부패검찰의 범죄조작, 난도질로 파렴치한 만들기, 무죄라도 고생 좀 해 봐라 식 검찰권 남용은 지금도 계속되고 있다”며 “촛불혁명 후에도 증거조작과 은폐로 1370만 도민이 압도적 지지로 선출한 도지사의 정치생명을 끊으려고 한 그들”이라고 검찰을 비난했다.

이어 “천신만고 끝에 은폐증거를 찾아 직권남용 혐의에 무죄를 받았지만, 검찰의 화려한 언론플레이로 선고 전에 이미 저는 상종 못할 파렴치한이었고, 극단적 선택까지 고민했던 고통과 국민의 오해는 지금도 계속 중”이라고 했다.

이에 대해 진 전 교수는 페이스북에 “도지사님, 잘못 아셨다”며 “그때 도지사님 정치생명을 끊으려고 한 것은 검찰이 아니라 문빠들이었어요”라고 주장했다.

그는 “도지사님 잡겠다고 ‘혜경궁 김씨’ 운운하며 신문에 광고까지 낸 것도 문빠들이었고, ‘난방열사’ 김부선을 내세워 의사 앞에서 내밀한 부위 검증까지 받게 한 것도 공지영을 비롯한 문빠들이었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대체 검찰이 도지사님 정치생명 끊어서 얻을 이득이 뭐가 있느냐? 검찰은 그냥 경선에서 도지사님을 제끼는 데에 이해가 걸려있던 전해철씨에게 고발장을 받았을 뿐”이라고 했다.

또 “그때 도지사님 기소 안 했으면 문빠들이 검찰 가만 놔두지 않았을 것”이라며 “갑자기 도지사님 정치생명을 끊으려 했던 그 사람들은 놔두고 엉뚱하게 검찰 트집을 잡으시는지요?”라고 되물었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