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일본 도쿄도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100명 이상 누락됐을 수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앞서 일본 정부는 감염자가 가장 많았던 도쿄도에서 확진자가 줄었다는 이유로 긴급사태를 해제한 상황이어서 파장이 만만치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도쿄신문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PCR검사에서 양성이었다는 의료기관의 보고가 있었음에도 도쿄도 발표의 감염자 수에 포함되지 않은 사람이 162명”이라고 30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도쿄도는 매일 의료기관으로부터 코로나19 검사 결과를 듣고 집계한 뒤 홈페이지를 통해 공표한다.

보건소는 별도 정식 보고를 토대로 매일 도 차원의 확진자 수를 확정해 발표한다. 이 과정에서 양성 판정 결과가 도에 보고되기까지 시간 차이가 존재하는 만큼 각 정보 간 일정 부분 차이가 발생할 수 있다. 다만 대체로 숫자가 일치한다는 게 도쿄신문의 설명이다.

그러나 지난 29일 기준으로 보면 누적 기준으로 양성자가 감염자보다 162명이나 많다.구체적으로 지난 7~28일 의료기관 등이 도에 보고한 PCR검사 양성자 수는 486명인 반면 같은 기간 도가 발표한 감염자 수는 324명이다. 감염자에 포함되지 않은 양성자는 ‘발표 대기’ 상태에 들어가는데 이런 상태가 2주 이상 계속되고 있다고 도쿄신문은 지적했다.

도쿄도는 의료기관 등의 양성자 보고가 잘못된 것인지, 아니면 보건소가 보고한 감염자 수가 틀린 것인지 확인을 서두르는 것으로 전해졌다. 보건소의 보고 누락이라면 이달 들어 뚜렷한 감소 추세를 보인 도쿄도의 신규 확진자 수가 그만큼 늘어나게 되는 셈이어서 파장이 클 것으로 보인다. 앞서 일본 정부는 코로나19 감염자가 가장 많았던 도쿄도의 신규 확진자 수가 줄었다는 이유로 긴급사태 선언을 전면 해제했다.

도쿄신문은 의료기관 등이 보고한 양성자 수에 중복이 있거나 음성 확인을 위한 검사 결과가 섞여있을 수 있다면서도 보건소 등의 보고 누락이라면 감소 경향으로 알려진 감염자 수가 더욱 많아져 영향을 가늠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