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파병을 앞둔 이탈리아 의료부대원들 모습. 국가기록원, 연합뉴스

6·25 전쟁에 참전했던 한 이탈리아 군인의 자녀가 현지 언론에 쓴 기고가 화제를 모으고 있다. 한국 정부가 6·25 전쟁 발발 70주년을 맞아 참전용사와 유가족에게 마스크를 지원한 데 대한 감사 인사가 담겨있다.

미켈레 산토로씨는 최근 시칠리아 지역 일간지인 ‘오세르바토리오 시칠리아’를 통해 이같은 기고문을 공개했다. 그는 “한국 정부가 참전용사 유가족당 100장이 넘는 KF94 마스크와 진심 어린 서한이 담긴 소포를 보내왔다”며 “한국은 자신들의 자유를 위해 싸운 이들을 잊지 않았다”고 썼다.

이어 “기대하지 않은 선물이라서 더욱 감사한 마음”이라며 “우리도 한국을 절대 잊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국전 참전용사 직계가족인 이탈리아의 미켈레 산토로씨가 현지 언론에 기고한 글. '오세르바토리오 시칠리아' 웹사이트

국무총리실 소속 6·25 전쟁 70주년 사업추진위원회는 22개 유엔참전국 참전용사에게 이런 지원 사업을 벌이고 있다. 감사의 마음을 전하는 동시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도 돕는다는 취지다. 이탈리아에는 현지 공관을 통해 총 1만장의 한국산 마스크를 기증했다.

이탈리아는 한국전쟁이 한창이던 1951년 의료지원부대를 파견해 부상자 치료·재활에 큰 힘을 보탰다. 이들은 제68적십자병원을 개원했고 서울 영등포에서 민간인 진료소도 운영했다.

제68적십자병원은 1953년 7월 정전 협정이 체결돼 유엔군 병사들이 자국으로 돌아간 이후에도 1년간 남아 민간인 진료·구호 활동을 이어갔다. 한국 정부는 이들의 헌신적인 의료 활동에 감사를 표하고 대통령 부대표창을 수여한 바 있다.

산토르씨의 기고 외에도 마스크를 지원받은 유가족의 감사 인사는 계속되고 있다. 31일 주이탈리아 한국대사관에 따르면 한 유가족은 “마스크를 구하기 어려워 양말 등을 활용해 왔는데 질 좋은 마스크를 받으니 눈물이 난다”며 “우리를 잊지 않은 대한민국 정부에 감사한다”고 밝혔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