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을 공개 지지하고 있는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씨는 31일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를 향해 “문빠 공격이 집요하고 악랄해 문재인 지지자 전체가 그럴 것으로 착각할 수 있지만 문빠는 친문 주류가 아니다”고 했다.

황씨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나도) 이재명 지사 처지를 이해한다고 했다가 문빠의 공격을 받은 적 있다”며 “문 대통령 지지자가 모두 문빠는 아니니 오해하지 말라”고 당부했다.

황씨는 “이른바 문빠라 불리는 집단의 극성을 모르는 바가 아니다”며 “문빠는 그들만이 문재인을 진정으로 지지한다고 생각, 문재인 지지자임이 분명한 사람에게도 결이 다르다 싶으면 공격을 한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이재명은 대통령 후보 경선 과정에서 문빠의 공격 대상이 됐고 이재명 편을 들어도 문빠의 공격 대상이 된다”며 “가족에게 욕을 했던 이재명에 대해 나는 그의 빈곤하였던 유년기를 감안하면 이해 못할 것은 아니다고 말을 했다가 문빠의 공격 대상이 됐다”고 설명했다.


황 씨는 “문빠 공격은 집요하고 악랄하고 온라인에서 전방위로 집단 린치를 가한다. 그들의 공격 대상이 되었다가 치를 떨고 아예 문재인과 민주당에게 등을 돌린 사람들도 있지만 나는 그들의 변심을 이해한다”며 “문재인 지지자가 모두 문빠는 아니다. 문빠는 유명 정치인 주변에 형성된 극렬지지자 집단 정도의 사람”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문빠는 문재인 지지자의 주류가 아니다”라며 “주류는 생각이 조금 다르다고 문재인 지지자에게 집요하고 악랄한 공격을 하지 않기 때문이다”고 진 전 교수에게 설명했다.

황씨의 발언은 이재명 지사를 두고 진 전 교수가 ‘문빠’를 거론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앞서 이 지사는 한명숙 전 총리가 자신처럼 검찰에게 억울함을 당했다며 “동병상련을 느낀다”고 했다. 진 전 교수는 이 지사의 발언을 두고 “이 지사의 정치생명을 끊으려 한 것은 검찰이 아니라 문빠”라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황씨가 “문빠는 문 대통령 지지자의 일부일 뿐”이라고 강조한 것으로 해석된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