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일보DB

동거녀에게 미움받는 7살 친딸을 한국으로 데려와 살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중국인 남성이 중형을 선고받았다.

서울남부지법 형사12부(부장판사 오상용)는 딸을 살해한 혐의(살인)로 기소된 장모씨에게 징역 22년을 선고했다고 31일 밝혔다.

장씨는 지난해 8월 서울 강서구의 한 호텔 욕실에서 자신의 7살 난 딸을 죽인 혐의를 받는다. 검찰에 따르면 중국에 거주하는 장씨는 2017년 5월 이혼한 뒤 지금의 여자친구를 만나 동거를 시작했다. 이혼 후에도 전처의 집 근처에 살며 아침마다 딸을 유치원에 데려다주고 1년에 수차례 딸과 함께 대만 한국 일본 등으로 여행을 다니기도 했다.

하지만 장씨의 여자친구는 장씨가 딸과 가깝게 지내는 데 불만을 품었다. 장씨의 딸이 좋지 않은 일을 불러일으킨다며 극도로 증오했다. 그녀는 장씨와 살면서 겪은 2차례 유산도 장씨의 딸 때문이라고 생각했고 장씨에게도 그런 마음을 여러 번 표출하기도 했다. 장씨의 딸을 ‘마귀’라고 부를 정도로 미워했던 여자친구는 장씨가 딸과 여행을 가자 극단적 선택을 시도하기도 했다.

결국 장씨는 여자친구를 위해 딸을 살해하기로 마음먹었다. 장씨는 여행을 명목으로 지난해 8월 6일 딸과 한국에 왔고 입국 다음 날 밤 호텔에서 딸을 살해했다. 장씨는 범행을 저지르기 전에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로 여자친구와 공모하는 내용의 대화를 주고받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범행 후 장씨는 객실을 나와 담배를 피우고 로비에서 술을 마시는 태연한 모습을 보였다. 이후 객실로 돌아온 그는 호텔 프런트로 전화를 걸어 “딸이 욕실에 쓰러져 있다”고 말했다. 조사 과정에서 그는 “딸을 살해할 동기가 전혀 없다”며 “외출 후 객실에 돌아왔더니 딸이 욕조에 쓰러져 있었다”며 살인 혐의를 부인했다.

재판부는 장씨가 여자친구와 주고받은 문자메시지에서 살인 공모 정황이 보이는 점, 피해자에게 목이 졸린 흔적이 있는 점, CCTV 영상에 장씨 외에 해당 객실 출입자가 없는 점 등을 고려해 장씨가 딸을 살해한 것으로 결론 내렸다.

재판부는 “피해자는 영문도 모른 채 자신이 사랑하는 아버지에 의해 극심한 고통을 느끼면서 사망했을 것으로 보인다. 이 사건이 아니었더라면 피해자 앞에 펼쳐졌을 무한한 삶의 가능성이 송두리째 상실됐다”며 “피고인은 피해자를 양육하고 보호할 의무가 있고 어떠한 이유로도 피해자의 생명을 빼앗을 권리가 없다는 점에서 그 죄질과 범정이 아주 무겁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피해자의 소중한 생명을 빼앗은 피고인에게 책임에 상응하는 처벌을 가할 책무가 있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이화랑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