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학원장이 수리를 맡긴 컴퓨터에서 불법 아동영상물로 추정되는 영상을 발견하고 이를 약점 잡아 금품을 뜯어낸 30대 수리업자가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인천지법 형사1단독 김은엽 판사는 공갈 혐의로 기소된 컴퓨터 수리업자 A씨(37)에게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31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9월 인천시 계양구 컴퓨터 수리점 등에서 손님인 학원장 B씨를 협박해 2차례에 걸쳐 1700만원을 받아 챙긴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A씨는 학원장인 B씨가 수리를 맡긴 컴퓨터에서 불법 영상물로 추정되는 영상을 발견한 뒤 “경찰에 신고하고 학원 학부모와 인근 학교에 알리겠다”고 협박한 것으로 조사됐다.

재판부는 “A씨는 공갈로 재산상의 이익을 얻었다”면서도 “초범이고, 받아 챙긴 돈을 모두 돌려준 점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서지원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