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6월말 예정 G7 정상회의 연기
확대회의에 한국·러시아·호주·인도 등 4개국 ‘초청’
한국으로선 외교적 성과…중국 문제 논의가 변수
유엔총회 개최 9월 또는 11월 미국 대선 이후 열릴 듯
G7회의, G11회의로 확대될지는 미지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0일(현지시간) 플로리다주 케네디우주센터에서 열렸던 미국의 첫 민간 유인우주선 발사 현장을 방문한 뒤 백악관으로 돌아오는 전용기 ‘에어포스원’에서 기자들과 언론 브리핑을 갖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 옆은 캐빈 매카시 공화당 하원 원내대표. AP뉴시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30일(현지시간) 당초 6월말 열릴 예정이었던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를 9월 중순 이후로 연기하면서 이 회의에 한국도 초청하고 싶다는 의사를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이 올해 미국에서 열릴 예정인 G7 정상회의에 초청 의사를 전한 나라는 한국을 포함해 러시아·호주·인도 등 4개국이다. 기존 G7 정상회의 참여국에다 이들 4개국을 더하면 모두 11개국이 확대 G7 정상회의에 참석하는 것이다.

앨리사 파라 백악관 대변인은 트럼프 대통령이 회의에 참석하는 나라들과 중국에 대해 논의하기를 원한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을 압박하기 위한 의도로 확대 G7 정상회의를 이용하려는 것 아닌가 분석도 제기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플로리다주 케네디우주센터에서 열렸던 미국의 첫 민간 유인우주선 발사 현장을 방문한 뒤 백악관으로 돌아오는 전용기 ‘에어포스원’에서 기자들과 만나 “경제적으로 가장 발전한 국가들의 회의체인 G7이 매우 구식의 국가 그룹”이라고 비판적 입장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나는 G7이 세계에서 진행되는 상황을 적절히 대표하지 않는다고 느끼기 때문에 이것(의 6월 개막)을 연기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확대된 G7 회의가 언제 열릴지는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고 뉴욕타임스(NYT)는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뉴욕에서 유엔 연차총회가 열리는 오는 9월 15일 전후해 회의를 개최할 수도 있고, 상황이 여의치 않을 경우 올해 11월 3일 미국 대선 이후에 열릴 수도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주요 7개국의 회의체인 G7에 한국·러시아·호주·인도 등 4개국을 추가로 초청하려는 트럼프 대통령의 의도가 G7 정상회의를 G11(주요 11개국) 정상회의로 영구히 확대하려는 것인지 여부는 확실치 않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G7을 확대한 G10(주요 10개국)이나 G11이 이상적인 회의체라는 입장을 밝힌 적이 있으나 회원국 확대는 기존 G7 다른 회원국들의 동의가 필요한 대목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G7 다른 회원국 정상들과 G7 정상회의 확대 여부를 놓고 논의한 적이 있었다고 밝혔다.

올해 G7 의장국인 미국은 당초 대통령 별장인 ‘캠프 데이비드’에서 G7 정상회의를 개최하려고 했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화상회의로 대체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최근 6월 말 워싱턴에서 대면 회의 방식으로 G7 정상회의를 개최하는 방안을 제시했지만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불참 의사를 밝히는 등 진통을 겪었다. 메르켈 총리가 입장을 바꿔 연기된 확대 G7 정상회의에 참석할지 여부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현재 G7 정상회의의 회원국은 미국·영국·프랑스·독일·이탈리아·캐나다·일본 등 7개국이다. 러시아는가 1997년 정식으로 참여하면서 G8 정상회의 형태로 운영됐지만 2014년 3월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제외돼 다시 G7 체제가 됐다.

한국이 확대 G7 정상회의에 초청을 받은 것은 엄청난 외교적 성과로 평가받을 수 있는 대목이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을 고립시키기 위한 목적으로 확대 G7 정상회의를 활용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어 한국 입장에서 부담스런 회의체가 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로이터통신은 “코로나19로 사망자가 10만명 이상 발생한 미국이 정상으로 되돌아가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해 G7 정상회의의 6월말 회의를 추진했던 트럼프 대통령 입장에서 이를 연기한 것은 후퇴”라고 지적했다.

워싱턴=하윤해 특파원 justic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