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아힘 벨기에 왕자(우)와 마리아 로라 벨기에 공주(좌) 모습. EPA연합

벨기에 왕자가 스페인에서 열린 파티에 참석한 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렸다. 특히 봉쇄 조치를 어기고 파티에 참가한 것으로 확인돼 비난을 받고 있다.

30일(현지시간) 영국 BBC방송에 따르면 벨기에 왕실은 필리프 벨기에 국왕의 조카인 요아힘 왕자(28)가 지난 26일 스페인 남부 코르도바의 한 파티에 참석한 후 이틀 뒤인 28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현재 가벼운 코로나19 증상을 앓고 있는 요아힘 왕자는 인턴 활동을 위해 스페인에 방문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벨기에 언론에 따르면 요아힘 왕자는 아직 스페인에 남아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스페인 언론은 해당 파티에는 요아힘 왕자를 포함해 총 27명이 참석했다고 보도했다. 파티에 참석한 사람들은 모두 격리됐다.

현재 15명 이상의 모임을 금지하는 스페인에서 이 파티는 당국의 봉쇄 지침을 위반한 것이기에 더욱 논란이 되고 있다. 스페인 경찰은 파티 관련 조사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지 봉쇄 지침을 어긴 사람에게는 최대 1만유로(약 1378만원)의 벌금이 부과될 수 있다.

코르도바 정부 대변인인 라파엘라 발렌수엘라는 파티에 참석한 사람들을 향해 “무책임하다. 충격적이고 화가 난다”고 비난을 쏟았다.

한편 아스트리드 공주의 막내아들이자 벨기에 왕위 계승 서열 10위인 요아힘 왕자는 빅토리아 오르티스라는 스페인 여성과 오랜 관계를 맺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 존스홉킨스대학 집계에 따르면 30일 기준 스페인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23만9228명이고 사망자는 2만7125명이다.

이화랑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