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티이미지뱅크

러시아에서 근육에 주사하지 않고 코에 넣는 방식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개발하고 있다.

러시아 타스 통신은 30일(현지시간) 막슈토프 센터 소장의 말을 인용해 “시베리아 노보시비르스크에 있는 국립 바이러스·생명공학 연구센터가 코에 넣을 수 있는 코로나19 백신을 개발 중”이라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막슈토프 소장은 “백신들은 기능뿐 아니라 면역화 방법이나 방식에서도 차이가 난다”며 “우리가 개발 중인 백신 가운데 하나는 전통적인 근육 내 주사 방식이 아니라 코안에 방울로 흘려 넣은 방식을 사용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현재 이 백신의 약효와 안전성을 확인하기 위한 임상 전 시험이 진행 중이며, 동물들은 시험을 잘 견뎌냈으며 발열과 같은 이상 반응은 없었다”고 말했다.

현재 해당 백신은 러시아 내 14개 기관에서 47종의 코로나19 백신이 개발되고 있는 것 중 하나로 알려졌다.

유승혁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