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야당인 데모시스토당 지도자인 조슈아 웡(黃之鋒)이 윤상현 전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에게 연락해 감사의 뜻을 표시했다는 일부 한국 언론의 보도에 대해 “가짜뉴스다. 당황스럽다”는 입장을 표했다.

조슈아 웡 홍콩 데모시스토당 비서장은 31일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한국어로 “최근 한국에서 제가 윤상현 국회의원에게 만남을 요청했다는 보도와 제가 윤상현 국회의원에게 감사에 뜻을 전했다는 보도가 나오고 있습니다. 저는 윤상현 의원과 연락을 한 적도 받은 적도 없습니다. 가짜뉴스입니다”라는 글을 올렸다.

그는 바로 이어 올린 글에서 “홍콩 민주화에 관심 가져주신 마음에는 감사를 표하지만 이런 상황은 저에게 조금 당황스럽습니다”라고 덧붙였다.

최근 일부 한국 언론은 웡 비서장이 윤 전 위원장에게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 반대 입장 표명과 관련해 감사의 뜻을 전달했다면서 웡 사무총장이 화상 통화 등 방식을 통해 윤 전 위원장과 만남을 희망했다고 전했다.

김준엽 기자 snoop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