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러시아, 첫 코로나19 치료제 나왔다… ‘아비파비르’ 승인

일본의 아비간(파비피라비르). EPA연합뉴스

러시아 보건당국이 일본의 신종 인플루엔자 치료약 아비간을 기반으로 개발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 아비파비르(Avifavir)를 공식 승인했다.

1일 인테르팍스 통신 등에 따르면 러시아 보건부는 최근 의약품 국가 등록 웹사이트에 이 같은 내용을 게시했다. 러시아의 첫 코로나19 치료제인 아비파비르는 러시아 국부펀드인 RDIF와 의약 분야 투자·연구개발 업체 힘라르 그룹의 합작기업이 개발했다.

러시아 보건부는 “임상 연구 첫 단계(10일) 결과에 따르면 아비파비르의 안전성이 입증됐으며 효과성도 높았다”고 밝혔다. 아비파비르의 배송은 내달 11일부터 시작될 예정이다.

이 의약품은 파비피라비르(Favipiravir)를 기반으로 개발됐다. 아비간으로도 알려진 파비피라비르는 일본 후지필름의 자회사 도야마화학이 개발해 2014년부터 일본에서 심각한 인플루엔자를 치료하는 데 사용됐다.

파비피라비르는 RNA 바이러스의 복제 능력을 제한하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특허 기간이 만료돼 다른 기업들이 이를 기반으로 새로운 약을 개발할 수 있게 됐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