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은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없음. 게티이미지뱅크

광주의 한 영화관 건물에서 극장 아래층에 몰래 기거하고 있던 5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1일 광주 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6시쯤 광주 서구 한 영화관 건물에서 타는 냄새가 난다는 신고가 들어왔다.

영화관과 같은 다중이용시설에서 불이 나면 큰 인명피해로 이어질 수 있기에 소방과 경찰은 바싹 긴장한 상태로 현장에 출동했다. 하지만 영화관 어디에서도 불길을 찾을 수 없었다.

경찰은 타는 냄새의 진원을 확인하기 위해 영화관이 있는 6층부터 건물 곳곳을 샅샅이 뒤지기 시작했고 같은 건물 아래층을 수색하던 중 놀라운 장면을 목격하게 됐다.

2층과 3층 사이 에스컬레이터 인근 구석에서 A씨(56)가 살림을 차려놓고 거주하고 있었던 것이다. A씨는 냄비와 버너 등 조리기구부터 양념통까지 갖가지 생활용품들을 갖춰놓고 있었다. 그는 상당 기간 이곳에 머물러온 것으로 추측됐다.

A씨가 있던 층은 상점가로 쓰이다 입점 업체가 들어오지 않아 현재는 사람이 오가지 않는 빈 층으로 남겨져 있었다고 한다.

신고가 접수됐던 타는 냄새 역시 A씨가 무엇인가 조리를 하려다 냄비를 태운 것으로 파악됐다.

현행범으로 체포된 A씨는 “내 물건이 아니다. 술에 취해 잠을 자러 들어왔을 뿐”이라고 부인했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이화랑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