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 바이든 전 미국 부통령(왼쪽 사진)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P뉴시스

조 바이든 전 미국 부통령이 백인 경찰의 과잉대응으로 숨진 비무장 흑인 조지 플로이드 사망에 항의한 시위 현장인 델라웨어주 북부 윌밍턴을 방문했다.

31일(현지시간) CNN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바이든 전 부통령은 이날 인스타그램을 통해 “우리는 고통 속의 국가이지만, 이 고통이 우리를 파괴해서는 안 된다. 우리는 분노 속의 국가이지만, 분노가 우리를 지배하는 것을 허용해선 안 된다. 우리는 지쳐 있는 국가이지만, 이 피로가 우리를 물리치는 것을 용인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 고통을 견딜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은 모든 고뇌를 목적으로 바꾸는 것”이라며 “대통령이 되면 이 대화를 이끌겠다. 그리고 무엇보다 중요한 일은 오늘 시위가 발생한 윌밍턴을 방문하듯이 (시위대의) 목소리를 듣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바이든은 마스크를 착용한 채 윌밍턴에서 지지자와 대화를 나누는 사진도 첨부했다.

지난 25일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에서 백인 경찰이 플로이드의 목을 무릎으로 눌러 숨지게 한 사건이 발생한 이후 항의 시위가 미 전역으로 확산하며 일부에서 방화나 약탈 같은 폭력 사태로까지 번지고 있다.

백인 경찰의 과잉대응으로 숨진 흑인 조지 플로이드 사망에 항의한 시위 현장. AP뉴시스

앞서 바이든 전 부통령은 30일 발표한 성명에서 “인종 불평등에 따른 고통과 분노가 시위를 촉발했다”면서 “시위 행위가 우리가 항의하는 이유의 빛을 잃게 만들어서는 안 된다”며 일부 약탈자들의 행위를 비판했다.

바이든은 “이런 잔인함에 항의하는 것은 옳고 또한 필요하다. 이는 전적으로 미국인들이 취할 수 있는 대응”이라며 “그러나 공동체에 불을 지르고 불필요한 파괴 행위는 이야기가 다르다. 생명을 위태롭게 하고 상점 문을 닫게 만드는 폭력은 다른 이야기”라고 지적했다.

바이든은 백인 경찰의 무릎에 목이 졸려 사망한 플로이드 유족과 지난 29일 통화했다고 CNN에 전했다. 그는 “플로이드 유족과의 통화에서 그들이 느낄 상실감에 공감했다”며 “가족들의 용기에 고마움을 표시했다. 상상할 수 없는 고통의 시간을 보내고 있으면서도 용기와 품위를 잃지 않은 유족들의 모습에 감명 받았다”고 말했다.

바이든의 대응 방식은 시위대와 경찰 모두를 비판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는 대조적이라고 CNN은 꼬집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30일 플로리다를 방문해 “(플로이드 추모가) 폭도와 약탈자, 무정부주의자에 의해 먹칠을 당하고 있다”며 “무고한 이들에게 테러를 가하는 안티파와 급진 좌파 집단이 폭력과 공공기물 파손을 주도하고 있다. 정의는 성난 폭도의 손에 의해 결코 달성되지 않고, 나는 이를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