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의원 임기를 마친 민경욱 전 미래통합당 의원이 ‘보통 시민’으로 돌아와 아내에게 지하철 타는 법을 배웠다고 밝혔다.

21대 국회 시작일인 1일 민 전 의원은 페이스북에 아내의 조언으로 시작하는 글을 게재했다. 그는 “전철은 어떻게 타는 거고, 마스크는 꼭 착용해야 하는 거고, 이 시기에 당신의 끈질김을 보여줘야 하는 거고, 식은 닭죽은 전자레인지에 4분 동안 돌리면 따뜻해지고, 오늘부터 적응을 시작해야 하는 거고, 카카오택시 앱도 깔아야 하고, 택시비 비싸지 않으니까 자주 이용하고”라고 줄줄이 써내려갔다.

그는 이어 “차 없이 생활하는 첫날 집사람이 일어나자마자 30분 동안 아기에게 타이르듯 안쓰러운 표정으로 이것저것 얘기를 해주고 출근했다”면서 “나는 오랜만에 용감하게 아직 좀 낯선 보통 시민의 일상생활로 뛰어들었다. 여기는 부평으로 향하는 전철 안”이라고 전했다.

서민적 공감대를 형성하기 위해 올린 글인 듯하나 썩 효과를 거두진 못한 것으로 보인다. 해당 글에 대한 대중의 반응은 대체로 부정적이다. “지하철 타는 법 모르는 게 자랑이냐”는 꾸지람부터 “서민의 삶이 뭔지도 모르고 지금까지 살아온 사람이 국회의원을 했다니 한심스럽다”는 질타도 나왔다. “택시비가 비싸지 않다니, 역시 30억원대 자산가답다”는 비아냥거림도 잇따랐다.

민 전 의원은 1991년 KBS 공채 기자로 입사해 23년간 재직하다 2014년 2월 박근혜정부 청와대 대변인으로 자리를 옮긴 뒤 2016년 20대 총선에 출마해 인천 연수구을에서 당선됐다. 4년간 의정활동을 수행했으나 이번 4·15 총선에서 낙선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