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FP연합

비무장 흑인 사망 사건에 항의하는 시위대가 백악관 앞으로 모여들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가족들과 ‘지하벙커’로 피신한 사실이 뒤늦게 드러났다.

미국 CNN방송은 31일(현지시간) 당국자들의 말을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시위대가 백악관 주변에 당도한 지난 29일 밤 트럼프 대통령은 부인 멜라니아 여사와 아들 베런을 데리고 지하벙커로 불리는 긴급상황실(EOC)로 숨어들었다. 그렇게 몸을 피하기 위해 머무른 시간은 1시간 정도다.

한 관계자는 “백악관에 적색경보가 발령되면 대통령은 (지하벙커로) 이동한다”며 “멜라니아 여사와 배런이 함께한 것처럼 대통령 가족도 이동한다”고 설명했다.

EPA연합

뉴욕타임스(NYT) 역시 같은 내용을 전하며 “비밀경호국(SS)이 어떤 일 때문에 대통령을 지하벙커로 이동시켰는지는 명확하지 않으나 백악관이 위협받을 때 대통령 신변보호를 위한 절차들이 있다”고 전했다.

이날 백악관 앞에는 수백명의 시민이 시위 행렬에 동참했다. 그중 일부는 백악관 내부 진입을 시도하기도 했다. 이 과정에서 SS는 최루액을 뿌리며 시위대를 저지했다.

이후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에 “SS에게 보호를 명령했으며 시위대가 백악관에 진입했다면 군견과 무기로 대응했을 것”이라는 글을 쓰기도 했다. 또 시위대를 ‘폭도’ ‘약탈자’ 등으로 표현해 비난하면서 강력 대응을 예고했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