왼쪽부터 미국 백악관 앞에서 31일(현지시간) 열린 시위에 백인 남성과 여성이 피켓을 들고 있는 모습, 뭇매를 맞은 넷플릭스 코리아의 트윗. 하윤해 워싱턴 특파원·트위터 캡처

넷플릭스가 미국 전역으로 번진 흑인 사망 항의 시위를 공식 지지했다. 다만 넷플릭스 코리아는 본사의 메시지를 왜곡했다는 비판을 받고 트윗을 삭제했다.


넷플릭스 공식 트위터 계정에 지난달 31일(현지시각) ‘To be silent is to be complicit. Black lives matter(침묵은 동조다. 흑인의 목숨도 중요하다)’라는 글이 올라왔다.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에서 지난 25일 백인 경찰이 무릎으로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의 목을 눌러 숨지게 한 사건이 발생한 이후 항의 시위가 미국 전역으로 확산되자 이를 연대하기 위한 취지다.

이후 넷플릭스 코리아도 본사의 트윗을 인용해 메시지를 올렸다. 하지만 ‘침묵하지 않겠습니다. 우리 모두의 삶은 중요합니다’라고 적혀있었다. 넷플릭스 코리아가 사용한 ‘우리 모두의 삶은 중요합니다’라는 문구는 흑인 인권 운동을 반대하는 세력의 구호다. ‘흑인의 목숨도 중요하다’를 사용하던 21세기 흑인 인권운동의 반대 슬로건인 셈이다. 특히 2016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당선 전후에도 흑인 인권운동에 반대하는 이들은 ‘모두의 목숨은 중요하다’를 외쳤다. 비판이 쏟아지자 넷플릭스 코리아는 문장을 정정하지 않고 ‘우리 모두의 삶은 중요합니다’라는 문장만 지운 채 ‘침묵하지 않겠습니다’라는 문장만 담긴 새 트윗을 올렸다. 지금은 모든 트윗이 삭제된 상태다.


넷플릭스가 시위 지지선언을 하자 경쟁사인 훌루도 지지 의사를 표시했다. 공식 트위터 계정에 ‘We support Black lives. Today, and every day. You are seen. You are heard. And we are with you. (우리는 흑인의 목숨을 지지한다. 오늘, 그리고 매일. 당신은 목격했다. 당신은 들었다. 우리는 당신과 함께 한다’라고 적었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