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 한국을 초청하겠다는 의사를 밝힌 것을 두고 일본 언론이 “한국을 압박하는 의도”라고 분석했다.

일본 우익 성향 매체인 산케이는 1일자 신문 1면과 2면에 트럼프 대통령의 G7 발언 관련 기사를 담았다. 1면에는 “트럼프 대통령이 G7 정상회의를 9월로 연기하면서 한국 등 4개국도 초청하자고 밝혔다”는 알려진 내용을 주로 썼지만, 2면에는 ‘한국에 선택 독촉’이라는 제목의 해설기사를 실었다.

산케이는 여기에서 “한국은 미국과 동맹 관계에 있으면서 경제에서는 중국에 크게 의존하는 ‘양다리 외교’를 전개하고 있다”며 “문재인정부는 한·미·일 3개국 협력에도 소극적”이라고 주장했다. 그리고는 “트럼프 대통령의 한국 초청은 문재인 대통령에게 미국과 중국 중 어느 진영에 붙을 것인가를 확실히 하라는 압박일 가능성도 있다”고 설명했다.

요미우리 신문도 같은 날 낸 기사에서 “G7 내 합의가 쉽지 않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미국이 한국을 비롯한 4개국을 초청한 것은 중국을 노골적으로 견제하기 위함이며, 기존 G7 안에서 신중론이 나올 수 있다는 것이다. 일본 정부 역시 미·중 갈등의 여파를 우려하며 미국의 대응을 차분히 지켜보겠다는 자세인 것으로 전해졌다.

또 일본 내부에서는 한국이나 호주의 G7 참가를 견제하는 목소리도 나오는 것으로 알려졌다. 요미우리에 따르면 일본 외무성의 한 간부는 “일본이 가지는 ‘아시아에서 유일한 G7 참가국’이라는 의미가 퇴색될 수 있다”고 말했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