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일보 DB

20대 3명이 술에 취한 여대생을 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이들 중 2명은 경찰 수사단계에서 무혐의 처분됐으나 검찰이 DNA 등을 재감정해 혐의를 입증했다.

의정부지검 여성·강력범죄전담부(부장검사 송지용)는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특수준강간) 등의 혐의로 A(20·무직)씨와 B(23·회사원), C(20·무직)씨 등 3명을 구속기소 했다고 1일 밝혔다.

이들은 지난 1월 5일 동네 선후배 사이인 대학생 D(18)양이 만취해 저항하지 못하자 경기 의정부의 한 여인숙에서 성폭행한 혐의를 받는다.

조사 결과 A씨는 함께 술을 마신 뒤 만취해 몸을 가누지 못하는 D양을 여인숙으로 데려가 성폭행했다. 이후 B·C씨에게 연락해 그 둘을 불렀다.

B·C씨는 “엄청나게 취해 아무것도 모른다”는 A씨의 말을 듣고 여인숙으로 따라 들어가 성폭행했다.

앞서 A씨가 먼저 경찰에 검거됐지만, D양이 술에 취해 기억이 제대로 없는 데다 A씨가 “합의해 성관계했다”고 주장하자 불구속 기소 의견으로 사건을 검찰에 송치했다. B·C씨는 혐의를 부인한 뒤 무혐의로 처분됐다

검찰이 B·C씨가 수상하다고 판단되자 D양의 속옷에 대한 DNA 재감정을 의뢰했고 C씨의 유전자를 발견했다.

C씨를 수사하는 과정에서 B씨와 함께 성폭행했고 A씨가 이들에게 전화한 것을 확인했으며 결국 3명 모두 범행을 자백했다.

검찰은 이들 3명을 모두 구속한 뒤 A씨에게는 특수준강간 교사 혐의를 추가해 기소했다.

검찰 관계자는 “B씨와 C씨도 의심돼 대검 DNA·화학분석과에 재감정을 의뢰했다”며 “중대한 성범죄를 저지르고도 거짓으로 일관하면서 혐의를 부인하던 20대 공범 3명을 검거했다”고 밝혔다.

유승혁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