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우시장에서 팔려 온 암소가 도망쳐 도심을 뛰어다니다가 마취총에 쓰러져 숨졌다.

울산 북부소방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28분쯤 북구 상안동 일대에 암소 1마리가 탈출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신고자는 우시장에서 이 암소를 사 온 주인이었다. 몸무게가 600㎏ 정도인 암소를 차에서 내리던 중 소가 탈출했다는 것. 암소 주인은 흥분한 소에 치여 부상을 입은 상태였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현장에 출동한 소방대원들은 환자를 이송하고 암소를 뒤쫓았다. 암소는 왕복 6차선 도로를 따라 달아났고 소방대원은 차를 타거나 뛰면서 암소를 쫓아갔다.

인근에 초등학교와 아파트 단지가 있어 소방대원과 경찰은 주민들에게 급히 안내 방송을 했다. 또 근처 초등학교에 연락해 하교 시간을 늦춰달라고 요청했다.

소방대원이 암소에게 마취총 3발을 쐈으나 소는 계속 흥분 상태로 아파트 단지와 도로를 활보했다.

신고 약 2시간만인 오후 1시30분쯤 소는 마취총 3발을 더 맞고 쓰러졌다. 이후 암소는 결국 죽어 주인에게 인계된 것으로 알려졌다.

서지원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