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 바이든 전 부통령(왼쪽)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오른쪽).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오는 11월 대선을 앞두고 벌인 여론조사에서 10%포인트 차이로 조 바이든 전 부통령에게 밀리고 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지난 31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와 ABC방송이 지난달 25~28일 성인 1001명을 대상으로 벌인 공동 여론조사 결과, 민주당 대선후보로 사실상 확정된 바이든 전 부통령은 53% 지지율을 얻어 트럼프 대통령(43%)을 10%포인트 차이로 앞섰다. 앞서 지난 3월 WP-ABC방송 조사에서는 바이든 전 부통령이 49%, 트럼프는 47%로 근소한 차이를 보였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은 열성 지지층이 더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트럼프 대통령 지지자 87%는 11월 대선에서 그에게 반드시 투표할 것이라고 답했다. 바이든 전 대통령 지지자 중 그에게 꼭 투표하겠다는 지지자는 68%에 그쳤다.

트럼프를 지지한다고 밝힌 이들 중 90%는 자신이 ‘열성적인’ 지지자라고 답했으며, 이 가운데 69%는 ‘매우 열성적인’ 지지자라고 답했다. 반면 바이든은 76%가 열성적인 지지자라고 답했으며, 매우 열성적인 지지라고 답변한 이들은 34%에 그쳤다.

이번 여론조사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평가한 결과 제대로 대응하지 못한다는 평가가 나왔다. 트럼프 대통령의 코로나19 대응 방식을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자는 53%로 집계됐으며, 지지하는 이들은 46%였다.

지난 3월 조사에서는 51%가 트럼프 대통령의 코로나19 대응을 지지한다고 답했고,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자는 45%였다.

한명오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