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6월 4일 홍콩 빅토리아 공원에서 시민들이 톈안먼 민주화 시위 희생자를 추모하며 촛불을 밝히고 있는 모습. AFP 연합뉴스

홍콩 경찰이 오는 4일 진행될 예정이던 톈안먼 민주화 시위 희생자 추도 집회를 금지했다. 경찰은 코로나19 확산에 대한 우려를 그 이유로 들었지만 집회 주최 측은 최근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 제정으로 인한 반중 정서 확산을 우려한 것이라며 불복종 의사를 밝혔다.

AFP 통신 등은 1일 홍콩 경찰이 톈안먼 희생자 추도 집회 주최 측에 집회 불허 결정을 서면으로 알렸다고 보도했다. 경찰이 추도 집회 개최를 불허한 것은 30년 만에 처음 있는 일이다.

홍콩 빅토리아 공원에서는 1989년 6월 4일 톈안먼 민주화 시위 유혈 진압 사건 이듬해부터 매년 6월 4일 매년 수만 명의 시민이 모이는 희생자 추도 행사가 열렸다.

경찰은 코로나19 확산 우려를 집회 금지 사유로 들면서 “대중의 생명과 건강에 큰 위협이 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주최 측은 “코로나19 확산 우려는 핑계일 뿐”이라고 비난하며 사실상 집회 금지 결정을 따르지 않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리척얀 ‘중국의 애국주의적 민주화 운동을 지지하는 홍콩 연대’ 주석은 “정부가 이미 학교, 서비스 업종의 재개까지 허락해놓고 정치적 집회 개최를 금지하는 것을 이해할 수 없다”면서 “만일 우리가 집회 장소에서 촛불을 켤 수 없다면 우리는 홍콩 전역에서 촛불을 켤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홍콩 시민들이 각자 자신이 있는 곳에서 오후 8시에 촛불을 켜고 1분간 침묵하는 추도를 할 것을 제안했다.

홍콩 정부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8명 이상이 모이는 모임을 금지하고 있다. 홍콩 경찰은 최근 대형 정치 집회를 일절 허용하지 않았다. 마카오 정부도 지난 30년 동안 허용했던 ‘톈안먼 사진전’을 올해는 허용하지 않기로 했다.

올해 톈안먼 민주화 시위 희생자 추도 행사는 중국이 홍콩보안법 법제화를 강행한 직후라는 점에서 코로나19 확산 우려 속에서도 많은 홍콩 시민이 모여 반중 정서를 분출할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됐다. 홍콩과 마카오 정부의 이같은 결정은 최근 미국 등 서방 국가와 대립하고 있는 중국 중앙정부의 강경 대응 기조가 반영된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임세정 기자 fish813@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