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하대가 온라인으로 진행 중인 1학기 수업에서 집단으로 부정행위를 저지른 의대생 91명에 대해 전원 0점 처리하기로 했다.

인하대는 지난 3~4월 치러진 단원평가에서 부정행위를 저지른 의대생 1학년 50명과 2학년 41명 등 모두 91명을 적발했다고 1일 밝혔다.

1학년생 50명은 4월 11일 온라인으로 치른 1개 과목(기초의학총론) 중간고사에서 부정행위를 저지른 것으로 파악됐다.

2학년생 41명은 지난 3월 12일·22일, 4월 18일 온라인으로 치른 의학과 2개 과목(근골격계·내분비계) 단원평가에서 부정행위를 한 것으로 확인됐다.

해당 학생들은 각각 2∼9명이 무리를 지어 한 장소에서 함께 문제를 풀거나 전화 또는 SNS를 이용해 답을 공유했다고 학교 측은 밝혔다.

인하대는 이날 오후 늦게 자체 상벌위원회를 열고 부정행위를 한 학생 91명의 해당 시험을 모두 0점 처리를 하기로 결정했다. 담당교수 상담과 사회봉사 명령도 동시에 진행한다.

또 1학기 기말고사는 대면평가 방식으로 치르기로 했다.

인하대 관계자는 “부정행위를 저지른 의과 학생들이 반성하고 있고, 자진 신고한 점을 고려한 결정”이라며 “앞으로 학생들이 부정행위를 저지르지 않도록 예방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