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 캡처

지난달 서울역 역사 안에서 30대 여성이 신원을 알 수 없는 남성에게 ‘묻지마 폭행’을 당해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그러나 사건을 맡은 경찰은 일주일 째 용의자를 특정하지 못하고 있다.

피해 여성은 경찰의 안일한 대처로 용의자를 특정하지 못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에 사건 현장이 CCTV 사각지대여서 수사의 어려움이 있는 것은 맞지만 안일한 대처라는 주장은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 “서울역에 CCTV 사각지대가 있다는 게 말이 되냐”며 비난을 쏟아냈다.

철도특별사법경찰대에 따르면 철도경찰은 지난달 26일 오후 1시 50분쯤 공항철도 서울역에 있는 아이스크림 전문점 근처에서 30대 여성 A씨(32)가 묻지마 폭행을 당했다는 신고를 접수해 용의자를 추적 중이다. 해당 사건은 지난달 31일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확산하면서 공론화됐다.

트위터 캡처

트위터 캡처

피해 여성은 지난달 30일 자신의 SNS를 통해 사건을 공론화시켜달라며 당시 상황과 광대뼈가 부서진 얼굴의 엑스레이 사진을 공개했다. 피해 여성의 SNS엔 “서울역에서 30대 초중반 남성에게 이유 없이 ‘묻지마 폭행’을 당해 눈가가 찢어지고 광대뼈가 박살나 수술을 받아야 하는 사고를 당했다”며 “넓은 공간이었음에도 불구하고 고의적으로 다가와 어깨빵을 하며 XXX라고 욕을 했다. 분노한 내가 ‘뭐라구요?’라고 소리치자 기다렸다는 듯 욕을 하며 주먹으로 왼쪽 눈가를 격파해 2m 가량 날아가 쓰러져 잠시 기절했다”고 썼다.

피해 여성은 이어 “정신을 차린 뒤 피를 흘리며 폭행남에게 소리를 지르며 덤볐고 그놈은 나를 한 대 더 치려 했지만 계속 소리치자 도망갔다”며 “서울역 15번 출구 서부역 쪽 모법 택시 정류소를 따라 쫓아갔으나 놓쳤다”라고 부연했다.

피해 여성은 이후 경찰의 태도를 지적하며 분노했다. “전 국민이 이용하는 서울역이라는 공간에 CCTV 사각지대가 존재한다는 점에 대해 문제를 제기하니 서울역은 열차를 이용하는 고객의 안전을 위한 곳이므로 승강장 쪽에 CCTV가 더 많을 수밖에 없다는 경찰의 안일한 태도”라고 비판한 피해 여성은 “대낮에 여전히 약자(특히 여성)를 타깃으로 한 묻지마 폭행이 벌어지고 있다는 점으로 미뤄 공론화시키기에 충분한 문제인 것 같아 공유한다”고 했다.

그는 말미에 “만약 내가 건장한 남자였거나 남성과 같이 있었다면 과연 이런 사고를 당했을까”라고 반문하기도 했다. 피해 여성은 이 글과 함께 폭행으로 광대뼈가 부서져 함몰된 엑스레이 사진을 공개했다.

피해 여성은 이후 YTN 등 여러 언론을 통해 용의자의 인상착의를 설명했다. 30대 초중반, 키 180m 정도에 흰색 면 반팔티와 주머니가 달린 베이지색 면바지를 착용했으며 곱슬머리에 쌍커플이 있었다는 것이다. 이같은 구체적인 인상착의에도 불구하고 경찰은 일주일 째 용의자를 특정하지 못하고 있다.

폭행 현장이 CCTV 사각지대여서 사건 장면이 제대로 찍히지 않았으며 용의자가 열차를 타거나 상점에서 카드결제 한 내역이 없다는 이유에서다. 사건이 벌어진 현장인 서울역 내부엔 CCTV가 4대 있으며 외부에도 1대가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피해 여성은 경향신문에 “사고 직후 내가 ‘서울역에 CCTV 사각지대가 있는 건 말도 안 되지 않느냐’고 하니 경찰은 안 그래도 CCTV가 거기 없어서, 그동안 수사에 걸림돌이었다‘는 얘기를 하더라”고 말했다.

“경찰이 ‘범인을 잡을 수 있을지 100%확신할 수 없다’고도 했다”고 한 피해 여성은 “경찰이 피해자에게 사건 당일 그렇게 말하는 게 적절한지도 의문이다. 대낮에 이런 일을 당하고도 범인을 잡기 어렵다고 하니 여성으로서 어떻게 서울역을 다닐지 걱정이다”고 했다. 이에 대해 경찰은 폭행 장소가 CCTV사각지대라는 것과 용의자를 특정하지 못한 것은 사실이지만 안일한 태도를 보였다는 주장은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경찰은 또 용의자의 인상착의를 확보해 다양한 수사기법을 이용해 수사 중이라고 덧붙였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