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 전셋값이 1년 새 2500만원 가까이 올랐다. 2일 KB국민은행 부동산 리브온 월간 KB주택가격동향 자료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 아파트 평균 전셋값은 4억8656만원으로 지난해 5월(4억6241만원)보다 2414만원(5.2%) 상승했다.

지난달 서울 아파트 평균 전셋값은 2년 전과 비교해 3647만원 올랐다. 2년 전 전세 아파트를 계약한 세입자가 같은 집에 살고 싶다면 평균 3500만원을 웃도는 돈을 내야 하는 셈이다. 이는 지난 2월 취업포털 인크루트가 조사한 대졸 신입사원 초임 연봉 3382만원과 맞먹는다.

서울 아파트 평균 전셋값은 2016년 3월 4억244만원으로 4억원대에 진입한 뒤 2년 전인 2018년 5월 4억5009만원을 기록했다. 전용면적 84㎡ 아파트 기준 도봉구는 평균 상승액이 500만원에 못 미쳤지만 강남구는 8000만원 넘게 뛰었다.

전용면적 84㎡ 아파트 기준으로 서초구가 4891만원 올랐고 뒤를 이었고, 송파구(3596만원), 광진구(3206만원), 성동구(3165만원), 성북구(2859만원), 양천구(2830만원) 등 7개 구가 3000만원 이상 상승했다.

전셋값이 가장 적게 오른 지역은 도봉구로 전용 84㎡ 아파트 기준 494만원 상승했다. 이어 중구(508만원), 구로구(698만원), 노원구(714만원), 중랑구(819만원), 강동구(893만원) 등 6개 구가 1000만원 미만 상승했다.


평균 전셋값이 가장 비싼 지역은 강남구다. 전용 84㎡ 아파트를 전세 받으려면 평균 7억8574만원이 필요하다. 서초구는 7억3003만원이 필요하다. 아파트 전셋값이 가장 저렴한 지역은 도봉구로, 84㎡ 아파트를 얻는데 평균 3억334만원이 들었다.

김동우 기자 lov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