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한인타운에 주방위군 전격 투입…LA경찰 “한인 지킨다”

백인 경찰의 과잉 진압으로 인한 흑인 조지 플로이드 사망에 분노한 미국 시민들. EPA연합뉴스

미국 전역에서 흑인 사망 시위가 격화하고 있는 가운데 로스앤젤레스(LA) 한인타운에 캘리포니아 주방위군이 전격 투입됐다.

1일(현지시간) LA 총영사관과 한인회에 따르면 주 방위군은 이날 한인타운의 치안 유지와 시위대의 한인 상점 약탈 등을 막기 위해 군 병력을 투입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무장한 군 병력은 오후 들어 윌셔대로의 코리아타운 주요 길목 곳곳에 배치돼 삼엄한 경계에 들어갔다. 군용 차량이 한인 타운을 순찰하는 모습도 포착됐다.

주 방위군은 “항의 시위 사태가 끝날 때까지 LA경찰과 함께 한인타운에 주둔하겠다”고 한인 단체에 알려왔다.

LA 한인회 등 한인 대표 40여명은 이날 오후 LA경찰, LA카운티, LA시 관계자들과 함께 온라인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서 LA 경찰 등은 “우리가 한인을 지킬 것이다. 한인 상점들은 걱정할 필요가 없다”고 한목소리로 말했다.

이어 1992년 LA 폭동 사태를 언급하며 “그때와는 다르다. 우리가 이제는 한인들을 보호할 것”이라며 “한인들은 약탈과 방화를 막기 위해 자체 무장을 할 필요가 없다”고 강조했다.

“플로이드, 이런 시위 원치않아” 폭력 사태 말리는 유족
“트럼프 게시물 왜 차단 안해”…저커버그에 뿔난 페이스북 직원들
[속보] 결국 희생자 나왔다…美 군경 총격에 시민 1명 사망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