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로이드, 이런 시위 원치않아” 폭력 사태 말리는 유족

경찰의 과잉 진압으로 사망한 흑인 조지 플로이드(왼쪽 사진)과 그의 형제 테런스 플로이드. AP뉴시스, 로이터연합뉴스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의 억울한 죽음에 항의하는 시위가 미국 전역에서 폭력 사태로 격화하고 있는 가운데 플로이드의 가족이 평화 시위를 촉구했다.

숨진 플로이드의 형제인 테런스 플로이드는 1일(현지시간) ABC 방송에 출연해 “고인은 평화 애호가(peaceful motivator)였다”며 “일부 집회에서 나타나는 폭력과 파괴를 거부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테런스는 “플로이드의 죽음과 관련해 정의를 요청하는 목소리에 폭력이 그늘을 드리울 수 있다”면서 “플로이드의 메시지는 ‘통합’이다. 지금 일어나고 있는 일을 그들은 통합이라고 부를지 모르지만, 이는 파괴적인 통합이다. 이는 플로이드가, 내 형제가 대변하려 했던 것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시위 참가자들에게는 “분노를 무언가 긍정적인 일을 하고 다른 방식으로 변화를 이루는 쪽으로 돌리라”고 권유했다. 그는 “당신의 고향을 갈가리 찢고 망가뜨리는 분노, 그것은 플로이드가 원하지 않았을 방식”이라고 말했다.

테런스는 플로이드의 사망 소식을 접한 뒤 망연자실했다고 털어놨다. 그는 “플로이드의 정신을 느끼기 위해 브루클린에서 미니애폴리스까지 왔다”고 전했다. 테런스는 이날 플로이드가 숨진 장소를 찾아 무릎을 꿇고 애도했다.

한편 플로이드가 숨진 미니애폴리스와 그가 오랜 기간 거주했던 텍사스주 휴스턴에서는 추모식이 준비되고 있다. 미니애폴리스 추도식은 이번 주 중 열릴 예정이며, 추도식이 끝나면 플로이드의 유해는 며칠 뒤 휴스턴으로 보내져 장례식을 치른다.

숨진 플로이드는 노스캐롤라이나에서 태어나 휴스턴에서 성장했다. 고교 시절에는 풋볼팀과 농구팀에서 스타 선수로 활약했고 몇 년 전 미니애폴리스로 이사했다.

“트럼프 게시물 왜 차단 안해”…저커버그에 뿔난 페이스북 직원들
[속보] 결국 희생자 나왔다…美 군경 총격에 시민 1명 사망
LA한인타운에 주방위군 전격 투입…LA경찰 “한인 지킨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