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천안에서 남자 어린이가 여행용 가방 안에서 심정지 상태로 발견된 사건과 관련해 경찰이 이 어린이의 계모를 아동학대 혐의로 긴급체포했다.

2일 충남 경찰에 따르면 여행용 가방 안에서 발견된 A군(9)의 의붓어머니 B씨(43)는 아동학대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아동학대처벌법) 위반 혐의로 긴급체포됐다.

B씨는 경찰에서 “아이를 캐리어(여행용 가방)에 들어가게 했다”며 범행 일부를 시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에 따르면 B씨는 전날 오후 7시25분쯤 천안 서북구 한 주택에서 A군이 여행용 가방 안에서 의식을 잃은 채 쓰러져 있다고 119에 직접 신고했다. A군은 심정지 상태로 구급대원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A군 신체에는 일부 멍 자국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집 안에는 다른 아이들도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자세한 경위를 조사하는 한편 B씨에 대한 구속영장 신청을 검토하고 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