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홉 살짜리 의붓아들을 여행용 가방 안에 한동안 가뒀다 의식불명 상태에 빠뜨린 40대 여성이 “훈육 목적으로 한 일”이라고 해명했다.

2일 충남 경찰에 따르면 아동학대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아동학대처벌법) 위반 혐의로 긴급체포된 A씨(43)는 “아이를 캐리어(여행용 가방)에 들어가게 했다”고 범행 일부를 시인하는 한편 “거짓말한 것에 대한 훈육 목적이었다”는 취지의 주장을 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가방에 가뒀던 시간에 대해 “A씨 진술상으로는 3시간가량 되는 것으로 보이지만, 정확한 건 아니어서 수사를 더 해봐야 한다”고 전했다.

A씨는 전날 오후 7시25분쯤 천안 서북구 한 주택에서 자신의 의붓아들인 B군(9)이 여행용 가방 안에서 의식을 잃고 쓰러져 있다고 119에 신고했다.

심정지 상태였던 B군은 심폐소생술(CPR)을 받으며 대학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으나 이날 낮까지도 의식을 회복하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B의 몸에는 멍 자국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사건 당시 집 안에는 A씨의 아이 2명이 더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B군의 친부는 일 때문에 밖에 나와 있던 상태였던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자세한 경위를 조사하는 한편 A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