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환구시보 캡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얼굴이 검게 변해 전 세계에 충격을 줬던 중국인 의사가 숨졌다.

2일(현지시간) 중국 펑파이(澎湃)에 따르면 코로나19의 진원지였던 우한의 우한시중심병원 비뇨기과 부주임인 후웨이펑(胡偉鋒)이 이날 오전 6시쯤 사망했다. 코로나19에 감염된 지 4개월 만이다.

후웨이펑을 담당했던 의사는 “환자가 중증이었으며 정서적으로도 불안정한 상태를 보였다”고 밝혔다.

후웨이펑은 코로나19 사태를 최초로 폭로한 리원량(李文良)의 동료로, 지난 1월 코로나19 환자들을 돌보다 감염됐다. 감염 당시 얼굴을 포함한 온몸이 재를 바른 듯 검게 변해 전 세계에 충격을 안겨줬다.

그는 지난 2월 우한시 폐과의원의 중환자실로 옮겨 에크모(ECMO·체외막산소요법) 치료를 받았으며 4월에는 회복되는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이후 다시 증세가 심해져 뇌출혈이 발생하는 등 상태가 악화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후웨이펑과 함께 확진 판정을 받아 얼굴이 검게 변했던 의사인 이판(易凡)은 병세가 회복돼 지난달 6일 퇴원했다.

한명오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