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시위대 위 저공비행한 軍헬기…교전지 같은 워싱턴 현장 [영상]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를 무참히 죽인 백인 경찰과 인종차별에 분노하는 목소리가 미국 전역으로 확대되는 가운데 미 육군이 블랙호크 헬리콥터까지 동원해 시위대를 위협한 것으로 드러났다. (포털사이트에서 영상이 노출되지 않는 경우도 있습니다. 국민일보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1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이날 늦은 오후 수도 워싱턴DC의 차이나타운 지구 고층 빌딩들 사이로 헬리콥터 한 대가 등장했다. 헬기는 다름 아닌 미 육군 소속 블랙호크 기종이었다. 군은 플로이드의 사망 사건에 항의하는 시민들을 해산시키기 위해 위협적인 저공비행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블랙호크는 다목적 공수작전에 사용하는 미군의 주력 헬기다.

이날 트위터에 공유된 영상을 봐도 블랙호크의 모습은 위협적이었다. 고층 건물에 닿을 듯한 높이에서 프로펠러 굉음과 함께 세찬 바람을 쏟아냈다. 공포에 질린 시민들 위로 흙과 나무 파편들이 떨어져 시위대는 곧장 해산했다고 NYT는 전했다. 이날 군은 블랙호크뿐만 아니라 라코타 헬기까지 동원해 무력을 과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1일(현지시간) 오후 미국 워싱턴D.C의 차이나타운 지구 고층 빌딩들 사이에서 미 육군 헬리롭터 한 대가 흑인사망 시위대 위로 저공비행하고 있다. AFP 연합뉴스

1일(현지시간) 오후 미국 워싱턴D.C의 차이나타운 지구 고층 빌딩들 사이에서 미 육군 헬리롭터가 저공비행을 하며 위협하자 시위대가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AFP 연합뉴스

워싱턴DC는 육군이 주지사의 승인 없이 연방군을 배치할 수 있는 유일한 지역이다. 실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 기자회견에서 워싱턴DC에 군대를 배치하고 있다고 말했다. 현재 워싱턴에는 군 헌병과 블랙호크 헬리콥터가 배치됐다고 NYT도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성난 폭도가 평화적 시위자를 집어삼키게 허용할 수 없다. 폭동과 약탈을 단속하기 위해 가용한 모든 연방 자산과 민간인, 군대를 동원할 것”이라며 강경 대응 방침을 밝힌 바 있다. 이러한 방침 가운데 하나로 헬기 진압이 이뤄진 셈이다.

박장군 기자 general@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