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티이미지뱅크

서울 여의도 KBS 본사 연구동 여자화장실에 불법 촬영용 카메라를 설치한 혐의를 받는 용의자 A씨 신분에 대한 추측이 계속되고 있다. KBS 남자 직원이었다는 한 언론사 보도가 나오자 KBS 측은 부인했으나 이내 “A씨는 KBS 공채 개그맨”이라는 주장이 제기돼 진실공방을 거듭하고 있다.

KBS는 2일 공식입장문을 발표하고 “긴급히 경찰 측에 용의자 직원(사원) 여부에 대한 사실관계를 확인한 결과 직원이 아니라는 답변을 받았다”고 알렸다. 이는 전날 조선일보가 내보낸 ‘KBS 화장실 몰카, KBS 남자 직원이었다’는 제목의 보도를 정면 반박한 것이다.

그러나 조선일보는 곧바로 후속 보도를 내 A씨가 KBS 직원이라는 기존 입장을 고수했다. 이번에는 A씨의 직업과 입사년월 등 구체적인 정보까지 추가로 공개했다. 보도에 따르면 A씨는 2018년 7월 KBS 공채 전형을 통해 입사한 개그맨이다.

다만 KBS 개그맨 공채 시험 합격자들은 1년간 KBS와 전속 계약을 체결하고 이후부터는 공채 기수를 토대로 프리랜서 개념으로 활동한다. 따라서 A씨는 ‘KBS 희극인 6등급’을 부여받아 그 기준에 따른 출연료를 받아왔다. 지난달에도 KBS ‘개그콘서트’에 출연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경찰은 지난달 29일 불법 촬영 카메라를 발견한 한 KBS 소속 PD의 신고를 받아 현장에서 기기를 수거하고 입구 건물에 설치된 CCTV 등을 분석해 용의자를 쫓아 왔다. 수사가 시작되자 A씨는 지난 1일 새벽 경찰에 자진 출석해 범행을 자수했다. 해당 화장실이 있는 KBS 연구동은 각종 방송 연구기관과 언론노조 사무실, 개그콘서트 연습실이 있는 곳이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