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에서 60대 여성이 남편의 신체 일부를 절단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서울 도봉경찰서는 2일 자택에서 남편 오른손과 성기 등을 절단한 혐의(특수상해)로 A씨(69·여)를 입건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전날 오후 9시10분쯤 남편 B씨(70)에게 수면제를 먹인 뒤 그가 잠든 사이 부엌에 있던 흉기를 이용해 범행을 저질렀다. 여성은 범행 후 스스로 112에 신고했으며, 현장에서 절단한 신체 일부가 비닐봉투에 싸인 채 발견됐다고 알려졌다.

남편 B씨는 인근의 병원으로 옮겨져 봉합수술을 받았지만, 현재 중환자실에 입원해 있는 상태다.

경찰은 정확한 범행 동기를 조사하고 있으며 구속영장 신청을 검토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피의자에 대한 1차 조사는 마쳤다. 피해자 진술을 확보한 뒤 추가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강보현 기자 bob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