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박연수 인스타그램

배우 박연수가 SNS에 의미심장한 내용의 글을 남겨 각종 추측이 쏟아진 데 대해 전 남편인 송종국에 대한 언급이 아니었다고 선을 그었다.

박연수는 2일 인스타그램에 “무슨 글만 쓰면 애들 아빠와 연관하지 말아 달라. 이제 내 인생에서 송종국은 영원한 지아와 지욱이 아빠일 뿐”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가 너무나도 잘 되길 바라며 그가 행복하게 살길 진심으로 응원한다”고 덧붙였다.

자신이 게재한 글이 온라인상에서 여러 추측을 낳으며 일파만파 퍼지자 사태를 수습하고자 추가 입장을 밝힌 것으로 보인다.

배우 박연수 인스타그램

앞서 박연수는 인스타그램에 “기분이 좋았다 슬펐다 감정 조절이 어렵다”며 선물 받은 보라색 꽃 사진을 올렸다. 그는 “내가 좋아하는 보라색 예쁜 꽃을 받았는데 왜 이렇게 슬픈 건지. 아무것도 몰랐던 그 시간으로 돌아가고 싶다”고 했다. 여기에 “잘못은 너희들이 했는데 고통은 온전히 내 몫이야”라는 말도 덧붙였다.

네티즌들은 마지막 문장에 등장하는 ‘너희들’이 누구냐는 추측을 쏟아냈고, 급기야 전 남편인 송종국을 겨냥한 게 아니냐는 확대해석까지 나왔다. 결국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순위에까지 박연수의 이름이 오르내렸다. 논란이 된 이후 박연수는 해당 문장을 수정했다.

박연수는 전 축구 국가대표 송종국과 2006년 결혼해 2015년 이혼했다. 슬하에 딸 송지아, 아들 송지욱을 뒀다. 그는 지난해 예능 프로그램 ‘해피투게더4’(KBS2)에 출연해 “지금은 송종국과 스스럼없이 연락하는 친구 사이다. 이혼 후 6년이라는 시간이 흐르면서 심적으로 많이 편해졌다. 송종국과 남자친구 이야기를 할 정도”라고 말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