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일(현지시간) 낮 백악관 인근의 천주교 시설인 세인트 존 폴(성 요한 바오로) 2세 국립 성지를 방문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내외. AP연합뉴스

백인 경찰관 과잉진압에 의한 흑인 사망사건으로 촉발된 인종차별 항의 시위가 미국 전역으로 번진 가운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이틀 연속 종교시설을 방문해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2일(현지시간) 낮 백악관 인근의 천주교 시설인 세인트 존 폴(성 요한 바오로) 2세 국립 성지를 방문했다. 이곳은 미국 등 세계 각지를 방문해 평화를 강조, 큰 영향을 끼친 것으로 평가받는 요한 바오로 2세 교황에게 헌정된 시설로, 2014년 국립 성지로 지정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엔 시위 사태에 강경 대응 입장을 밝힌 기자회견을 한 뒤 ‘대통령의 교회’로 불리는 백악관 인근 세인트존스 교회를 찾았다. 평화로운 시위대에 최루탄을 쏴가며 교회를 방문했으나 정작 성경을 들고 사진만 찍은 뒤 돌아와 메시지 전달을 위해 교회를 ‘배경’으로 이용했다는 지적이 나왔다.

그는 이날 국립성지를 방문해서도 별도 연설을 하지 않고 화환이 걸린 교황 동상 앞에서 사진 촬영용 포즈를 취한 뒤 묵념하고 돌아갔다.

2일(현지시간) 낮 백악관 인근의 천주교 시설인 세인트 존 폴(성 요한 바오로) 2세 국립 성지를 방문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내외. AP연합뉴스

트럼프 대통령의 잇단 종교 시설 방문은 기독교 지지층의 결집을 기대한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평화의 메시지를 강조하려는 측면도 있어 보이나, 배경은 자세히 알려지지 않았다. 인종 차별과 인권 논란 속에 시위가 격화하는 가운데 이뤄진 이벤트성 행보라는 비판도 제기된다.

캘리앤 콘웨이 백악관 선임고문은 기자들과 만나 전날 트럼프의 교회 방문이 사진찍기용 아니었느냐는 비판에 대해 “누군가의 마음을 들여다보고 그 의도를 추측하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종교계는 “트럼프 대통령이 시위 사태 속에 당파적 목적으로 종교시설을 이용하는 것”이라고 비판하고 있다. 워싱턴DC 대교구의 윌턴 그레고리 대주교는 “트럼프의 성지 방문으로 당황했다”면서 “가톨릭 시설이 우리의 종교적 원칙에 어긋나는 방식으로 엄청나게 오용되고 조작되는 것을 용납할 수 없다”고 했다.

성공회 워싱턴교구의 매리앤 버디 주교도 “대통령이 예수의 가르침 및 우리 교회가 대변하는 모든 것에 반대되는 메시지를 위해 유대교와 기독교의 가장 성스러운 텍스트인 성경과 내 교구의 한 교회를 허락 없이 배경으로 썼다”고 비난했다.

美퇴역장군들도 트럼프에 반기…“블랙호크 투입 웬말”
“함께 살자”… 흑인 시위대 껴안고 무릎꿇은 백인 경찰들
“트럭으로 약탈… 지켜만 보고 있다” 美한인들 망연자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