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TV 캡처

의붓어머니에 의해 여행용 가방에 들어가 심정지 상태로 발견된 9세 아동이 당초 알려졌던것과 달리 7시간 동안 가방을 바꿔가며 가둬졌던 것으로 드러났다.

3일 충남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의붓아들인 A군(9)을 가방에 가둔 혐의로 체포된 계모 B씨(43)는 지난 1일 정오쯤 A군을 가로 50㎝, 세로 71㎝ 정도 크기의 여행용 가방에 들어가도록 했다.

A군을 가방에 가둔 채 외출했다가 오후 3시20분쯤 귀가한 B씨는 A군이 가방 안에 소변을 본 것을 확인한 뒤, 다시 가로 44㎝·세로 60㎝ 크기의 가방으로 옮겨 가둔 것으로 드러났다.

당시 집 안에는 B씨의 친자녀 2명도 함께 있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A군은 현재까지 의식을 회복하지 못한 상황이다.

경찰은 전날 오후 B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B씨에 대한 영장실질심사는 오늘(3일) 오후 대전지법 천안지원에서 열릴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피의자와 자녀들 진술에 따르면 외출했다가 오후 3시20분쯤 돌아와 피해 아동을 다른 가방에 들어가도록 했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B씨는 지난 1일 오후 7시25분쯤 자택인 천안 서북구 백석동의 한 아파트에서 A군이 여행용 캐리어에서 의식을 잃은 채 쓰러져 있다고 119에 신고했다.

경찰은 B씨를 아동학대범죄의처벌등에관한특례법(아동학대처벌법)위반 혐의로 긴급체포했다.

천안=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