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소리꾼'의 배우와 감독. 왼쪽부터 박철민 이봉근 이유리 김동완, 조정래 감독. 리틀빅픽쳐스 제공


“대학에서 영화를 전공할 때 영화 ‘서편제’(1993)를 보고 인생이 바뀌었어요. 서편제로 우리 소리의 아름다움을 알게 됐죠. 서편제를 오마주한 이 영화는 제 영화 인생의 시작이자, 운명 같은 작품입니다.”

조정래 감독은 다음 달 1일 개봉하는 영화 ‘소리꾼’의 출발이 서편제라고 말했다. 3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영화 제작보고회 자리에서였다. 앞서 일본군 성노예제를 고발해 350만 관객을 모은 영화 ‘귀향’(2015) 등을 선보였던 조 감독은 “서편제에 누가 되지 않았으면 하는 마음으로 이 영화를 만들었다”고 거듭 강조했다.

판소리의 아름다움을 희비극이 교차하는 서사 속에 녹인 임권택 감독의 서편제는 국내 음악영화사의 기념비적 작품이다. ‘소리꾼’ 역시 우리 가락과 장단의 멋을 조선 시대 배경의 이야기로 풀어낸다. 착취와 수탈로 피폐한 영조 10년, 납치된 아내 간난(이유리)을 찾기 위해 저잣거리에서 노래하는 소리꾼 학규의 이야기다.

‘가장 한국적인 뮤지컬 영화’라는 부제를 내걸었다. 조선팔도의 풍광명미가 담기는 ‘한국형 로드무비’이기도 하다. 학규는 장단잽이 대봉(박철민), 몰락한 양반(김동완) 등 백성과 유랑하며 판소리를 완성해 나간다. 소리로 끈끈하게 연결되는 민초들의 모습도 따뜻하게 연출돼 깊은 울림을 전한다.


영화 '소리꾼' 포스터. 리틀빅픽쳐스 제공


소리의 완성도를 위해 캐스팅에 심혈을 기울였다. KBS 2TV ‘불후의 명곡’에서 2번이나 우승한 소리꾼 이봉근이 학규 역을 맡았다. 배우 데뷔전을 치르는 이봉근은 “내가 제일 잘할 수 있는 판소리를 영화라는 매개로 들려드릴 수 있어 영광”이라며 “학규가 내게 딱 맞아떨어지는 배역이라고 느꼈다”고 설명했다. 그룹 신화의 김동완과 박철민 이유리 김민준 등 연기파 배우들이 힘을 보탠다.

이날 보고회 오프닝에서는 흥겨운 판소리 공연이 펼쳐지기도 했다. 박철민과 정통 고법 이수자인 조 감독의 장단에 맞춰 선보인 이봉근의 ‘갈까부다’ 등 대목은 심금을 울리기에 충분했다. 국악의 세계화를 이끌고 있는 월드뮤직그룹 공명의 박승원 음악감독이 극에 참여해 현장 음향을 생동감 넘치게 담아냈다. 조 감독은 “음악감독님께서 판소리뿐 아니라 서양의 선율이 함께 담긴 좋은 음악들을 만들어주셨다”며 “코로나19로 힘든 와중 행복을 드리는 영화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강경루 기자 ro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