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근식 경남대 교수는 3일 당의 징계를 받은 금태섭 전 의원을 전날 “소신 있는 목소리”로 추켜세웠다가 불과 하루 새 “표리부동”하다며 말을 바꾼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두고 “대세와 흐름을 추수하는 자기결정력이 부족한 겁쟁이 초선의원”이라고 혹평했다. 아울러 “최강욱(열린민주당 대표)·우희종(서울대 교수)처럼 헛소리를 해도 일관되게 하는 게 낫다”고 조롱했다.

김 교수는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김(남국) 의원이 하루도 지나지 않아 스스로 자기 말을 뒤집는 황당한 일이 벌어졌다. 어제는 금태섭 같은 소신 지키는 초선이 되겠다더니 오늘은 금태섭 징계는 정당하고 당론을 어기면 무소속이 낫다고 한다. 기가 막히고 코가 막힐 일”이라며 이같이 남겼다.


김 의원은 전날 보도된 ‘중앙일보’와의 인터뷰에서 금 전 의원의 소신 행보를 호평했다. 그는 “금태섭 전 의원, 박용진 의원이 초선 때 소신 있는 목소리를 냈기 때문에 우리 당이 정책적 결정을 하는 과정에서 합리적인 방향으로 또 결정되는 면이 있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하지만 김 의원은 불과 하루 뒤인 3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이러한 평가를 뒤집었다. 그는 “금태섭 의원님께서 이기적이고 표리부동한 자신의 모습도 함께 돌아보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 교수는 이에 대해 “어제는 보수언론의 인터뷰여서 질문자 맞춤형 립서비스로 소신 정치인을 언급했을 가능성이 있다”며 “조국 비판하고 공수처 반대한 금태섭을 비난한 덕에 의원이 된 사람이 보수언론 구미에 맞추려 마음에도 없는 사탕발림 발언을 해준거라면 정말 소신도 없고 비겁한 것”이라고 꼬집었다. 또 “한국정치, 참 답답하다. 거대여당, 참 답이 없다”고 지적했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