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일 오후 유치장으로 들어가기 전 취재진 카메라에 포착된 '서울역 묻지마 폭행' 용의자. SBS 캡처

서울역에서 처음 보는 여성에게 주먹을 휘두른 뒤 달아난 30대 남성이 2일 “반성하고 있다”고 밝혔다. 피해 여성을 특정해 폭행한 것에 대해서는 “욕을 들어서”라고 말했다.

철도특별사법경찰대는 이날 오후 7시15분쯤 서울 동작구 자택에서 자고 있던 ‘서울 묻지마 폭행 사건’ 용의자 32세 남성 이모씨를 긴급체포했다. 지난달 26일 사건이 발생한 지 일주일 만이다. 이씨는 당시 서울역에서 택시를 부르기 위해 서 있던 여성 A씨에게 주먹을 휘둘러 광대뼈가 함몰되는 등의 중상을 입힌 혐의를 받는다.

SBS가 3일 공개한 영상에 따르면 이씨는 검거된 후 유치장으로 들어가기 전 “왜 폭행했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반성하고 있다”고 답했다. “왜 A씨에게만 폭력을 가한 것이냐”고 묻자 “욕을 들었기 때문”이라며 “(범행을) 계획한 적은 없다”고 말하기도 했다. “피해자에게 할 말이 없느냐”는 질문에는 “조사받고 처벌을 받겠다”고 했다.

이씨는 굉장히 어눌한 말투로 답변을 띄엄띄엄 이어갔다. 작은 목소리로 중얼댔고, 계속해서 말끝을 흐렸다. 이 때문에 질문하던 기자가 조금 더 크게 답변해줄 수 있는지 물어보기도 했다. “피해자에게 미안한 마음은 없느냐, 사과 안 하느냐”는 질문에도 “사과…”라며 말을 제대로 끝맺지 못했다.

경찰과 철도사법경찰대는 이씨에 대한 조사를 3일 오전 10시쯤부터 본격적으로 시작했다. 원래 검거 직후 즉시 조사를 하려 했으나, 이씨가 ‘졸리다’ ‘쉬고 싶다’는 말만 반복한 탓에 하지 못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철도사법경찰대 관계자는 “이씨가 ‘여성이 욕설을 해서 때렸다’고 했지만 범행 동기는 조사가 끝나봐야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씨는 범행 당일 A씨를 폭행하기 전에도 서울역 광장 앞 도로에서 행인들을 밀치는 등 위협적인 행동을 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따라 추가 피해 가능성도 제기되는 상황이다. 철도사법경찰대 관계자는 “다른 신고가 접수된 것은 없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지만, 여죄 여부는 조사를 해봐야 한다”고 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