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박봄이 3일 서울 광진구 광장동 그랜드 워커힐 서울에서 열린 제56회 대종상영화제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가수 박봄이 제56회 대종상영화제에서 배우들을 압도하는 존재감을 뽐내며 깜짝 축하무대를 꾸몄다.

박봄은 3일 서울 그랜드워커힐 호텔에서 열린 제56회 대종상영화제 시상식에 초대가수 자격으로 참석했다. 시상식에 앞서 열린 레드카펫에서 그는 등장과 동시에 엄청난 플래시 세례를 받았다. 체크무늬 재킷과 미니스커트에 ‘킬힐’을 신고 당당한 포즈를 취해보였다.

제56회 대종상영화제 박봄 축하무대. MBN 중계화면 캡처

시상식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관객 없이 진행됐다. 박봄은 이날 오프닝 무대를 선사했다. 여전한 가창력과 춤 실력, 노련한 무대 매너로 객석에 자리한 배우들의 박수를 받았다.

한층 글래머러스해진 몸매가 시선을 사로잡았다. 박봄 측 관계자는 시상식 이후 “박봄이 올해 체력을 보충하기 위해 여유 있는 시간을 보내면서 살이 조금 찐 상태지만 ‘너무 서보고 싶은 무대’라며 축하공연에 응하게 됐다”고 연예매체 OSEN을 통해 밝혔다.

가수 박봄이 3일 서울 광진구 광장동 그랜드 워커힐 서울에서 열린 제56회 대종상영화제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날 시상식에서는 영화 ‘기생충’이 최우수작품상과 감독상, 시나리오상, 여우조연상, 음악상 등 5관왕을 차지했다. 남녀주연상은 ‘82년생 김지영’의 정유미와 ‘백두산’의 이병헌에게 돌아갔다. 남녀조연상은 ‘기생충’의 이정은과 ‘극한직업’의 진선규, 남녀신인상은 ‘죄 많은 소녀’의 전여빈과 ‘유열의 음악앨범’의 정해인이 받았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