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역 묻지마 폭행 사건의 피의자 이모씨. SBS 보도화면 캡처

서울역 묻지마 폭행 사건의 피의자가 이전에도 처음 보는 여성에게 위협을 가하고 얼굴에 침까지 뱉었던 사실이 드러났다.

서울역 폭행 사건의 피의자 이모(32)씨는 네 달 전인 지난 2월 자신의 집 근처 건널목에서 신호등을 기다리던 한 여성에게 다가가 욕설을 하고 위협을 가하며 침까지 뱉었다고 4일 SBS가 보도했다.

피해 여성 A씨는 당시 상황에 대해 “(이씨가) 얼굴에 담배 연기를 막 뿜었다. 다짜고짜 ‘뭘 봐, 이 ○○○아’ 이러면서 얼굴에 침을 툭 뱉더라. (몸이) 굳어 가지고 그냥 있는데 계속 침을 두 번 더 뱉었다”고 SBS에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A씨는 경찰에 신고를 했으나 이씨는 이미 사라진 뒤였다. 며칠 뒤 근처에서 이씨를 또 마주쳐 다시 신고했지만 현행범이 아니라는 이유로 별다른 도움을 받지 못했다.

경찰은 “처벌을 원하면 고소하라”고 했지만 A씨는 신분이 노출되지 않을까 두려운 마음에 그러지 못했다. A씨는 “당시 경찰이 그 사람이 밖에 나오는 시간을 피해서 다니라고 말하더라”고 전했다. 결국 A씨는 이씨를 피해 다른 동네로 이사했다고 한다.

이씨는 지난달 26일 오후 1시50분쯤 공항철도 서울역 1층에서 모르는 사이인 30대 여성의 왼쪽 광대뼈 부위 등을 가격해 상처를 입히고 도주한 혐의로 경찰에 붙잡혔다. 국토교통부 산하 서울지방철도경찰대는 범행 현장에 CCTV가 설치돼 있지 않아 수사에 어려움을 겪었으나, 경찰과 공조수사를 벌여 2일 오후 7시쯤 이씨를 서울 동작구의 집에서 체포했다.

이씨는 검거 직후 이뤄진 조사에서 “졸리다”고만 하며 제대로 조사에 응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씨는 이후 경찰서 유치장으로 이송되면서 취재진에 “(피해자에게) 죄송하고 반성하고 있다”고 말했다. 3일 이뤄진 철도경찰 조사에서 이씨는 혐의를 인정했다가 다시 부인하기도 하며 진술을 여러 차례 번복한 것으로 전해졌다.

철도경찰은 이날 이씨에게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범행동기와 경위, 여죄 등을 조사해 이달 5일 검찰에 송치할 계획이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