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아세안 공관장 화상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3일 미국 호주 브라질 인도 이스라엘의 외교부 장관들과 화상회의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한 국제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이 주재한 회의에서 장관들은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경제·사회 정상화를 동시에 달성하기 위해 국가 간 긴밀한 소통과 공조가 중요하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

또 국가 간 인적 이동 촉진, 팬데믹 대응 공조, 신속하고 투명한 정보 공유, 경제 회복을 위한 국제협력 등에 대해 협의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아세안 공관장 화상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강 장관은 “한국이 개방성·투명성·민주성 원칙에 따라 국경을 개방하면서도 코로나19를 효과적으로 차단하고 필수적 인력 이동이 이뤄질 수 있도록 외교적 노력을 기울여 왔다”고 설명하며 “이런 개방성을 유지할 수 있도록 국가 간 협력을 계속하자”고 제안했다.

이어 “지난 18∼19일 열린 세계보건총회에서 채택된 결의에 따라 실시될 세계보건기구(WHO) 평가 결과를 바탕으로 생산적 논의가 적시에 이뤄질 수 있기를 희망한다”며 “한국이 코로나19 확산 초기 대응에서 얻은 교훈을 토대로 국제 보건 거버넌스 개선 논의에 기여하겠다”고 했다.

또 정부의 내수 진작 조치를 소개하고, 팬데믹 대응 과정에서 각국의 경제·재정 정책 경험을 공유하기를 희망한다고도 밝혔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