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1일(현지시간) 워싱턴DC 백악관 밖으로 걸어나와 '대통령의 교회'로 불리는 인근의 세인트 존스 교회 앞에서 성경을 들고 서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시위 격화로 지하벙커에 피신했다는 보도에 대해 “점검하러 잠깐 갔을 뿐”이라고 부인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3일(현지시간) 폭스뉴스 라디오와의 인터뷰에서 백악관 앞 시위가 격화한 지난달 29일 밤 지하벙커로 피신했다는 보도를 언급하며 “오보다. 아주 잠깐 갔고 (피신보다는) 점검을 위한 것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지금까지 벙커에) 두세 번 갔는데 모두 점검용이었다. 언젠가 (벙커가) 필요할 수도 있다. 낮에 가서 봤다”고 덧붙였다.

앞서 CNN방송을 비롯한 미 언론은 백인 경찰의 무릎에 짓눌려 흑인 조지 플로이드가 사망한 사건에 항의하는 시위대가 지난달 29일 밤 백악관 앞에 집결하자 백악관 적색경보가 발령됐고, 트럼프 대통령은 가족과 함께 지하벙커로 불리는 긴급상황실로 이동해 1시간 정도 머물렀다고 보도한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인터뷰에서 문제의 ‘교회 방문 이벤트’를 벌인 날 백악관 앞 시위대를 해산시키라는 지시를 하지 않았다고도 주장했다. 그는 “내가 (교회에) 갈 때 그들(시위대)을 이동시키라고 하지 않았다. 나는 누가 거기 있는지 몰랐다”면서 “그들(당국)은 최루가스를 쓰지 않았다”고 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일 기자회견을 마치고 갑자기 백악관 앞 교회를 방문해 성경을 들어 올렸는데 당국이 대통령의 동선 확보를 위해 백악관 앞에서 평화적으로 시위를 벌이던 이들에게 최루가스를 쏘며 해산을 시도하는 장면이 생중계되면서 비난 여론이 일었다.

당시 트럼프 대통령의 교회 방문에는 바 장관과 마크 에스퍼 국방장관, 로버트 오브라이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등 핵심 참모가 동행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