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역 묻지마 폭행 사건 관련 CCTV 영상. SBS 보도화면 캡처

‘서울역 묻지마 폭행’ 피의자자 피해 여성을 때리기 전 다른 행인들에게도 시비를 걸며 행패를 부린 것으로 확인됐다.

사건 당일인 지난달 26일 서울역 인근 CCTV 영상을 4일 SBS가 보도했다. 해당 영상에 따르면 서울역 폭행 사건의 피의자 이모(32)씨는 서울역 앞 버스정류장에 서있는 여성을 어깨로 강하게 밀치더니 여성이 쳐다보자 위협적으로 노려봤다.

역 안에서도 마주 걸어오던 남성을 어깨로 강하게 밀친 뒤 그의 반응을 살폈다. 마치 ‘아무나 한 명만 걸리라’는 듯 작정을 하고 남녀불문 이 사람 저 사람에게 시비를 걸고 다닌 모습이다.


이씨는 지난달 26일 오후 1시50분쯤 공항철도 서울역 1층에서 모르는 사이인 30대 여성의 왼쪽 광대뼈 부위 등을 가격해 상처를 입히고 도주한 혐의로 경찰에 붙잡혔다. 국토교통부 산하 서울지방철도경찰대는 범행 현장에 CCTV가 설치돼 있지 않아 수사에 어려움을 겪었으나, 경찰과 공조수사를 벌여 2일 오후 7시쯤 이씨를 서울 동작구의 집에서 체포했다.

이씨는 검거 직후 이뤄진 조사에서 “졸리다”고만 하며 제대로 조사에 응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여성이 욕을 해서 홧김에 폭행했다”고 진술했다. 하지만 3일 조사에서는 자신의 진술을 번복해 여성을 때려 중상을 입힌 혐의를 전면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사건은 피해 여성의 가족이 경찰의 지지부진한 수사에 항의하는 SNS 글을 통해 알려져 ‘여성혐오 범죄’ 논란에 불을 지폈다. 이씨의 엄벌을 촉구하는 내용의 국민청원이 2일 청와대 홈페이지에 게재되기도 했다. 해당 청원에는 1만2000여명이 넘는 인원이 동의를 표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