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北김여정 경고에 화들짝 놀란 통일부…“대북전단, 중단해야”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여상기 통일부 대변인이 4일 오전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실에서 대북전단과 관련한 브리핑을 하고 있다.

통일부 "대북전단, 접경지역 국민생명 위험 초래…중단돼야"
통일부 “접경지 긴장조성 근본해소 위한 제도개선 이미 검토”

통일부가 즉각 대북전단 살포 중단을 촉구했다. 4일 새벽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여동생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은 탈북민의 대북 전단 살포에 불쾌감을 표하며 남북 군사합의 파기 가능성을 거론하는 담화를 발표한 데 따른 것이다.

여상기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오전 정례브리핑에서 “정부는 대북전단 살포가 접경지역의 긴장 요소로 이어진 사례에 주목해 여러 차례 전단 살포 중단에 대한 조치를 취해왔다”며 “접경지역 국민의 생명과 재산에 위협을 초래하는 행위는 중단돼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여 대변인은 “실제로 살포된 전단의 대부분이 국내 지역에서 발견되고 접경지역의 환경오염, 폐기물 수거 부담 등 지역주민들의 생활여건을 악화하고 있다”며 “정부는 이런 상황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접경지역에서의 긴장 조성 행위를 근본적으로 개선할 수 있는 실효성 있는 긴장 해소방안을 이미 고려 중”이라고 말했다.

한편 김 제1부부장은 담화에서 “남조선 당국이 응분의 조처를 세우지 못한다면 금강산 관광 폐지에 이어 개성공업지구의 완전 철거가 될지, 북남(남북) 공동연락사무소 폐쇄가 될지, 있으나 마나 한 북남 군사합의 파기가 될지 단단히 각오는 해둬야 할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담화전문] 김여정 “쓰레기들이 함부로 최고존엄 건드려”
김여정 격분시킨 대북전단 내용은? “위선자 김정은”

김동우 기자 lov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