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어두운 터널 안, 한 남성이 유독 천천히 주행하는 차와 사투를 벌입니다. 차를 멈추게 하려는 듯 두 발로 버텨보지만 역부족입니다. 이 긴박한 순간 남성의 한 손에 들린 것은 휴대전화. 어디로 전화를 거는 걸까요? 지난달 19일 오후 5시쯤 김천순환로 감천터널에서 벌어진 일입니다.

블랙박스에 촬영된 당시 상황은 이랬습니다. 2차로에서 달리던 한 차량이 비틀대며 터널 벽에 부딪힙니다. 속도도 급격히 줄었습니다. 그때 등장한 남성. 차의 속도에 맞춰 달리며 운전석 창문을 마구 두드립니다. 안타깝게도 운전자는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았습니다.

남성은 결국 차량 앞으로 자리를 옮겼습니다. 느리지만 여전히 움직이는 차를 온몸으로 막았고, 동시에 휴대전화를 꺼내 119에 신고했습니다. 버티고 선 두 발이 조금씩 뒤로 밀렸지만, 그는 필사적이었습니다. 1차로에서 다른 차들이 빠르게 달리는 데도 두려운 기색은 없었습니다. 그 순간 그에게 중요한 것은 자신이 위험할 수도 있다는 사실보다 그 차를 멈추게 하는 일이었던 겁니다.

연합뉴스

그렇게 얼마쯤 버텼을까. 드디어 차가 멈췄습니다. 남성을 도와줄 시민들도 등장했습니다. 위험한 상황을 목격한 시민 3명이 차에서 내려 남성과 함께 운전자를 깨우기 시작했습니다. 한 명은 운전석에, 다른 한 명은 조수석에, 나머지 한 명은 차량 앞쪽에서. 한마음으로, 한목소리로 “일어나세요”를 외치던 시민들. 창문을 두드리던 이들의 간절한 외침이 들렸던 걸까요. 잠시 뒤 운전석 문이 열렸습니다.

남성의 대처능력은 이후에도 빛났습니다. 곧장 운전석으로 간 남성은 운전자의 상태부터 살폈고, 운전자가 괜찮은 듯 보이자 차 밖으로 나오게 했습니다. 안전한 곳으로 대피시키기 위해서였습니다.

김천소방서 119구조구급센터 소속 이윤진 소방교. 연합뉴스

온몸을 던져 운전자를 구하고 침착하게 대처까지 한 이 남성은 김천소방서 119구조구급센터 소속 이윤진 소방교입니다. 이 소방교는 이날 터널을 지나가던 중 비틀거리며 주행하는 차를 우연히 발견하고 즉시 구조에 나섰다고 합니다. 가까이 다가가 차 안을 보니 운전자가 창문에 기댄 채 의식이 없는 듯 보였다고 해요. 알고 보니 운전자는 갑자기 경련 증세가 나타나 정신을 잃은 상황이었습니다. 이 소방교 덕분에 특별한 외상이 없었던 운전자는 가족과 함께 안전히 집으로 돌아갔습니다.

이 소방교는 당시 심정에 대해 “위험한 상황을 목격하니 저절로 몸이 움직여졌다”며 “시민들이 자기 일처럼 도와줘 큰 사고를 막을 수 있었다”고 3일 연합뉴스에 말했습니다. 저절로 몸이 움직여졌다니, 어느 ‘히어로 영화’에 나올 법한 대사 아닌가요? 위기에 처한 누군가를 위해 망설임 없이 나서는 그런 영웅의 대사 말입니다.

이 소방교와 시민 3명이 아니었다면 그날 끔찍한 사고가 벌어졌을지도 모릅니다. 한 가족에게 큰 슬픔이 닥쳤을지도 모르죠. 멋진 의상, 놀라운 능력이 없어도 그날 그 터널에서 이들은 분명 영웅이었습니다. 적어도 한 가족에게는요.

[아직 살만한 세상]은 점점 각박해지는 세상에 희망과 믿음을 주는 이들의 이야기입니다. 힘들고 지칠 때 아직 살만한 세상을 만들어 가는 ‘아살세’ 사람들의 목소리를 들어보세요. 따뜻한 세상을 꿈꾸는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