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일 경주엑스포공원을 찾은 관람객이 왕릉림 포토존에서 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재)문화엑스포 제공

경주세계문화엑스포가 11m 높이의 왕릉형상 봉우리를 포토존으로 공개해 눈길을 끌고 있다.

4일 (재)문화엑스포에 따르면 관람객에게 이색적인 즐거움을 제공하기 위해 경주엑스포공원 ‘왕릉림’ 내에 포토존을 개발했다.

경주엑스포공원 내 야외공간을 이용하는 관람객이 늘어나면서 다양한 체험 콘텐츠를 제공하기 위해서다.

경주엑스포공원 ‘왕릉림’은 지난 2007년 ‘신라 왕경 숲 조성사업’의 일환으로 조성했다.

신라와 경주를 대표하는 이미지인 왕릉과 소나무 숲의 형태를 차용해 주변 환경과 어우러지는 자연스러운 모습의 담장으로 역할을 하고 있다.

왕릉림 내 6개 봉우리는 박혁거세를 왕으로 추대해 신라의 기틀을 마련한 6부촌을 상징한다.

포토존은 정문 좌측에 있는 높이 11m, 지름 24m, 둘레 75m를 자랑하는 가장 큰 규모의 봉우리에 자리했다.

높이로 보면 태종무열왕릉(12m)의 규모와 비슷하다.

이곳에 오르면 공원 전경은 물론 보문관광단지와 토함산까지 한눈에 볼 수 있다.

거대한 신라 왕릉 위에 올라선 것과 같은 모습의 ‘인생 샷’을 찍을 수 있어 재미를 더한다.

또 쉽게 오르내릴 수 있도록 난간과 바닥매트를 설치해 안전성과 편의성을 높였다.

류희림 경주엑스포 사무총장은 “경주엑스포공원을 찾는 관광객들에게 새로운 재미와 추억을 선물하기 위해 야외 공간을 활용한 다양한 콘텐츠를 개발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경주엑스포공원은 아름다운 모습을 자랑하는 연못 ‘연지’와 그 옆을 지키고 있는 500년 된 왕버들 등 공원 내 천혜의 자연환경을 활용한 다양한 포토존을 추가로 마련해 선보이고 있다.

경주=안창한 기자 changha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