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와 이종배 정책위의장, 정진석 의원 등 4일 국회에서 열린 ‘사이다’ 정책 세미나에 참석한 통합당 의원들이 사이다를 마시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통합당은 사회문제와 이슈를 함께 해결하겠다는 의미로 ‘사이다’ 세미나로 이름을 붙였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