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청주의 한 아파트에서 2일 자신을 판매원이라고 속인 남성이 건넨 시음용 요구르트를 마시고 주민 3명이 어지럼증을 느껴 병원 치료를 받는 사건이 발생했다. MBC

충북 청주의 한 50대 남성이 시민 3명에게 시음용이라며 건넨 우유에서 수면제 성분이 검출됐다. 우유를 먹은 시민들은 어지럼증을 호소해 병원치료를 받았다.

청주 흥덕경찰서는 A씨(52)가 20대 여성 B씨 등에게 시음용이라고 준 우유 샘플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보내 확인한 결과 졸피뎀 성분이 검출됐다고 4일 밝혔다.

A씨는 지난 2일 오전 11시쯤 흥덕구 소재 아파트 단지 앞에서 B씨에게 건강 관련 설문지와 함께 우유를 건넸다. 판촉사원 행세를 한 그는 해당 우유가 시음용이라고 B씨를 속였다. B씨가 거절했지만, 그는 집까지 따라다니며 집요하게 권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약 4시간 뒤 B씨 집을 다시 찾아와 때마침 집에 있던 B씨 남동생에게도 우유를 권했다. 남매는 이후 심한 어지럼증을 느껴 이날 오후 5시쯤 119 구급대에 의해 병원으로 이송됐다.

같은 날 오후 1시쯤 이 아파트를 지나가던 40대 여성도 A씨가 건넨 우유를 마시고 비슷한 증상을 보여 병원치료를 받았다.

신고를 받은 경찰은 CCTV 분석 등을 통해 3일 A씨를 검거했다. 조사 결과 A씨는 우유 판촉사원이 아니었다. A씨가 편의점에서 우유를 구입한 뒤 졸피뎀을 넣은 사실이 조사 과정에서 드러났다. A씨는 범행동기에 대해 횡설수설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성범죄 전력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여성의 집까지 찾아가 수면제 성분이 든 우유를 권한 점을 볼 때 성범죄 의도가 있다고 판단된다”고 말했다. 경찰은 A씨에 대해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