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캡처

KBS ‘개그콘서트’에서 김병만의 수제자로 활약했던 노우진이 개그콘서트(개콘) 폐지 이유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털어놨다.

노우진은 지난달 11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노우진 TV’에서 개콘 폐지설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노우진은 “씁쓸한 감정이 교차한다”며 개콘 폐지설에 대한 심경을 밝혔다. 그는 개콘을 야구에 비유하면서 “한국 최고의 야구스타가 점점 나이를 먹어가고 예전의 기량이 나오지 않는 현실”같다며 “막상 은퇴식을 하면 다시는 그 선수의 플레이를 볼 수 없을 것 같아서 감정이 교차한다”고 말했다.

이어 노우진은 개콘 폐지 이유로 재미가 없다는 점을 꼽았다.

노우진은 “자극적인 소재에 대한 제약이 없고 리얼한 웃음을 주는 유튜브에 비해 공개코미디는 재미를 느끼기 힘들 수도 있겠다고 생각했다”며 “개콘은 어느 정도 제약이 있는 공영방송이다”고 말했다.

두 번째 이유로는 “개콘에서 스타 개그맨의 모습을 보기 어렵다”는 점을 꼽았다. 노우진은 “예전에는 선배들이 개콘의 중심을 잡아줬고 매년 새로운 스타들이 나왔다. 그런데 어느 순간부터 그게 뚝 끊겼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노우진은 “개콘 스케줄은 365일 내내 돌아간다. 개콘에 있으면 다양한 스케줄을 소화하기 힘들다”며 “개그맨 지망생들도 열심히 노력해서 개콘으로 가기 보다는 스케줄이 자유로운 유튜브로 많이 빠지는 것 같다”고 말했다.

끝으로 노우진은 “처자식이 딸린 동료, 후배 개그맨들도 있는데 경제적으로 어려운 시기를 겪겠지만 힘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개콘이 폐지되지 않았으면 좋겠다”던 노우진의 소망과 달리 개콘은 3일 마지막 녹화를 마치고 장기 휴방 상태에 들어간다.

김유진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