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무스 산체스 유튜브 채널 캡처

한 남성이 지나가는 백인 여성을 불러세워 강압적으로 무릎 꿇리는 영상을 두고 온라인상에서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2일 스무스 산체스라는 이름의 유튜브 채널에는 한 남성이 길거리를 지나가는 백인 여성들에게 ‘조지 플로이드 사건’을 언급하며 백인 특권에 대한 사과와 함께 무릎을 꿇을 것을 요구하는 모습이 담긴 라이브 영상이 올라왔다.

‘조지 플로이드 사망에 분노한 뉴욕 시위대, 유니온 광장에서 집결하다’라는 제목의 영상에서 남성은 걸어가는 백인 여성에게 다가가 “나는 흑인 인권 단체에서 일하고 있다”며 “당신은 ‘백인 권력’이 있으므로 무릎을 꿇고 조지 플로이드 사건에 대해 사과해달라”고 강요한다.

이 과정에서 남성은 여성을 향해 줄곧 삿대질을 하고 무릎을 꿇지 않는다면 백인들은 이 운동에 연대하지 않는 것으로 간주한다는 식의 발언을 하기도 한다.

남성의 강압적인 요구에 백인 여성은 당황스러운 듯 주저하다가 결국 무릎을 꿇고 남성에게 사과한다. 남성은 자신의 앞에 여성을 무릎 꿇린 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비판하며 동의를 구하고, 여성은 연신 고개를 끄덕이면서 자신도 그를 지지하지 않는다며 되려 사과할 기회를 줘서 감사하다고 답한다.

백인 여성들을 무릎 꿇린 남성 유튜버. 유튜브 캡처

남성 유튜버 앞에 무릎 꿇은 백인 여성들. 트위터 캡처

남성은 라이브가 진행되는 2시간 동안 같은 방식으로 여러 백인 여성들을 무릎 꿇리고 사과를 받아냈다. 남성의 신원은 정확히 밝혀지지 않았지만 라틴계 혹은 히스패닉계 미국인인 것으로 추측되고 있다. 이 영상은 미국 뉴욕에 있는 유니온 광장에서 촬영된 것으로 추정된다.

해당 영상을 접한 네티즌들은 충격적이라는 반응이다. 트위터 등 SNS에서는 “믿을 수 없다. 지금 21세기에 일어나고 있는 일이 맞냐” “이건 협박이고 테러다” “그녀가 두려워하고 있다. 맞을까 봐 무서웠을 것”이라며 분노하는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해당 영상에 달린 댓글에서 한 네티즌은 “이게 진정으로 조지 플로이드와 흑인 인권을 위한 것이냐”며 “이 영상으로 새로운 트럼프 지지자들이 더 많이 양산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다른 네티즌들도 “세상을 공정하게 만들지 않을 거라면 억압하는 사람과 희생당하는 사람을 바꾸기만 하면 된다” “인종 평등 문제의 해결책은 사람들에게 자신의 인종에 대해 죄책감을 느끼게 하는 것이 아니다” “이것이 당신이 찾는 정의냐. 당신이 하고 있는 것이 바로 인종차별”이라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믿고 싶지 않은 장면에 “‘BLM(Black Lives Matter·흑인 목숨도 소중하다)’ 운동을 억압하기 위한 ‘프락치’일 수도 있다” “사실이 아니었으면 좋겠다”는 반응까지 나오는 상황이다.

앞서 지난달 25일 미국 미니애폴리스에서는 비무장 흑인 조지 플로이드가 백인 경찰의 무릎에 목이 눌려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조지가 “숨을 쉴 수 없다”고 호소하는데도 아랑곳하지 않는 경찰의 체포 장면이 담긴 영상이 SNS에 공개된 이후 미국 전역에서 인종차별 항의 시위가 9일째 계속되고 있다.

(※포털사이트에서 영상이 노출되지 않는 경우도 있습니다. 국민일보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이화랑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